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늙어가는 대한민국…2035년 독거노인 343만명 육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1.21 12: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00년 54만명의 6.3배 수준….가구 비율도 증가 추세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 News1
© News1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오는 2035년에는 독거노인이 343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2000년 54만4000명보다 6.3배 규모다.

21일 보건복지부가 통계청 자료를 활용한 '독거노인 추계'에 따르면 2000년 54만4000명에서 2010년 105만6000명, 2016년 144만2000명을 기록한 후 2025년 224만8000명, 2035년에는 343만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전체 노인 중 독거노인 비율도 2000년 16%에서 2035년 23.3%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노인인구 수는 2000년 339만5000명이던 것이 2035년에는 1475만1000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 3명 중 1명이 노인인 셈이다.

올해 독거노인은 144만명으로 2000년 54만명에 비해 2.7배로, 2035년에는 현재 독거노인의 2.4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복지부는 독거노인이 증가함에 따라 올해 22만명을 대상으로 생활관리사가 주 1회 방문하고, 주 2~3회 전화해 안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노인 일자리 사업 대상자는 지난해 10만명이던 것을 올해 11만4000명으로 1만4000명 늘린다.

안부를 확인하는 서비스 대상자는 지난해 32만명에서 올해는 33만4000명으로 1만4000명 늘린다.

가스 누출, 화재 감지 등 독거노인 가구에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소방서에서 출동하고 응급버튼으로 호출하면 생활관리사가 안전을 확인하는 서비스 대상도 전체 8만8000명 중 5만6000명이 독거노인이다.

복지부는 또 1만5000명에게 방문가사 서비스, 6만명에게는 민간기업·공공기관 임직원과 결연하도록 돕는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