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드론쇼 코리아 콘퍼런스 '인기'

머니투데이
  • 윤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1.21 1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드론쇼 자료사진/제공=벡스코
드론쇼 자료사진/제공=벡스코
국내 최초, 아시아 최대 규모로 오는 28일부터 사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드론 쇼 코리아'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부산시와 벡스코에 따르면 20일 현재 드론전문 콘퍼런스에 주최 측의 목표치인 300명을 훌쩍 넘어선 560명이 등록을 마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콘퍼런스 등록자 분포를 살펴보면 지역별로 수도권 지역이 90% 이상을 차지했으며 62개 공·기업에서 150명, 33개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공무원 120여명, 대학교 21개교에서 교수와 대학원생이 참가를 신청했다.

또 육·해·공군에서 장성급 고위인사를 포함해 76명이 등록을 마쳤고 30여명이 추가신청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

군사용 무인기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국방과학연구소와 민간 무인기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드론과 IoT 융합을 집중 연구 중인 전자부품연구원, 드론의 활용방안에 집중적인 연구를 하는 국토정보공사 산림과학원, 한국임업진흥원, 수산과학원 등 국내 33개 출연 연구기관들이 적게는 5명에서 많게는 30여 명의 연구원들을 등록했다.

특히 삼성과 LG, 코오롱, LIG, 한화, 롯데, 두산, SK, 현대중공업 등 미래핵심전략산업으로 무인기(드론)사업을 추진하고 있거나 검토 중인 대기업들이 대규모 임직원들을 파견, M&A나 기술제휴가 가능한 업체를 물색할 예정으로 알려지면서 참여업체도 더 철저한 준비를 꾀하고 있다고 벡스코 측은 밝혔다.

드론 쇼 코리아 윤광준 프로그램위원장은 "국내 드론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핵심기술 개발도 중요하지만 관련 산업간 융합과 협업도 중요하다"며 "세계최고수준의 프로그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마이너스'에 맘급한 서학개미들, '이 상품' 대거 담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