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덩크쇼' 김선형 "완전히 끝내려고 덩크 시도했다"

스타뉴스
  • 잠실학생체=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1.21 2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선형. /사진=KBL 제공
김선형. /사진=KBL 제공
"완전히 끝내려고 덩크를 시도했다"

김선형은 21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원주 동부와의 경기서 19점 4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팀 공격에 중심에 섰다. 덕분에 서울 SK는 83-73으로 승리했다.

김선형의 움직임은 빛났다. SK의 속공을 이끌었고 화려한 돌파로 동부의 수비를 뚫어냈다. 특히 4쿼터 막판 상대 수비를 제친 뒤 터트린 덩크는 일품이었다.

경기 후 김선형은 "두 번째 덩크 기회 때 그 상황에서 덩크를 해야 제대로 마무리를 할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NBA를 봐도 노마크 때는 덩크를 하는 것이 팬들도 좋아하고 상대사기를 꺾을 수 있는 것 같다. 완전히 끝내려고 덩크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날 속공이 많이 나온 것에 대해서는 "잘 풀리지 않는 경기를 보면 밖에서 슛만 쏘는 경우가 많다. 수비를 안 하고 공격만 하는 모습이 나온다. 하지만 오늘은 수비가 잘 됐다. 수비가 된 것을 토대로 제가 좋아하는 속공을 계속 밀고 나가려고 했다. 스펜서가 부상으로 나와 있어서 적극적으로 하려고 했던 것이 속공으로 연결됐다"고 말했다.

새로운 용병 드웨인 미첼에 대해서는 "투지가 넘친다. 팀에 활력소가 되는 것 같다. 공격이나 슛 말고도 수비나 팀 사기를 끌어올려주는 선수가 들어온 것 같다. 개인적으로 괜찮았던 데뷔전이었던 것 같다"고 호평했다.

김선형은 발목 부상으로 시즌 아웃된 스펜서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스펜서가 15점에서 20점을 책임져주는 선수라 그 빈자리를 어떻게 채우나 생각을 했다. 하지만 공격보다는 수비에 집중을 더 했고 그러면서 공백을 메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