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 일본에 2-3 충격의 역전패…대회 준우승 그쳐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1.31 11: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0일(현지시각)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경기에서 한국의 류승우가 오프사이드 상황에서 골을 성공 시킨 후 아쉬워하고 있다/사진=뉴스1
30일(현지시각)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경기에서 한국의 류승우가 오프사이드 상황에서 골을 성공 시킨 후 아쉬워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이 패배했다. 한국이 권창훈과 진성욱의 연속골을 지키지 못한채 후반 20분 이후에만 3골을 내주며 역전패했다.

한국은 30일 밤 11시45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리 반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2-3으로 역전패를 당하며 대회 우승컵을 눈 앞에서 놓쳤다.

한국은 전반 20분과 후반 2분 연달아 골을 성공시키며 승리의 기세를 이어갔지만 후반 22분부터 일본에게 3골을 연달아 내주면서 2-3으로 패배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권창훈이었다. 심상민의 크로스를 받은 진성욱은 헤딩으로 권창훈에게 이어줬고 권창훈은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시켰다. 권창훈의 슛은 일본 수비수를 맞고 굴절되면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수비가 좋다는 평을 받던 일본을 상대로 성공시킨 기분 좋은 선제골이었다.

1-0으로 전반전을 앞선 채 마친 한국은 후반전이 시작하자마자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2분 이창민이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진성욱이 정면에서 부드럽게 잡아낸 뒤 터닝슛으로 연결, 쐐기포를 성공시켰다.

2-0으로 리드하던 한국은 분위기를 주도했지만 후반 20분이 되면서 상황이 역전됐다. 후반 22분, 일본의 다쿠마 아사노가 만회골을 터뜨린 것. 다쿠마 아사노는 후반 14분 료타 오시마와 교체 투입된 선수로, 일본 벤치의 용병술이 통한 결과였다.

2-1 상황이 된지 불과 1분 뒤인 후반 23분, 한국은 또 실점했다. 일본의 신야 야지마는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분위기는 급격하게 일본으로 기울었다.

한국은 당황했고 역전골까지 허용했다. 첫번째 골을 성공시킨 아사노가 오프사이드 라인을 뚫고 침투해 골기퍼와 1:1 기회에서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분위기 반전을 노리며 중심을 공격 쪽으로 옮겨놓다 당한 역습이었다.

이후 경기 종료까지 만회골을 노렸던 한국은 끝내 동점을 만드는데 실패했다. 이미 3위까지 주어지는 리우행 티켓은 확보한 상태였으나 한국으로서는 아쉬운 마무리가 됐다. 이로써 지난 1회 대회에서 4위에 올랐던 한국은 3년 만에 열린 2회 대회에서도 준우승에 만족해야만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