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창원에 'LG전자로(路)' 탄생..지역일자리 창출 공로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04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전자, 지역 투자와 일자리 창출 공로 인정받아

LG전자 차트
경상남도 창원 산업단지 내에 'LG전자로(路)'가 생겼다. 창원시가 도로명에 기업 이름을 붙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창원시가 4일 도로명주소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사거리부터 성산교사거리에 이르는 약 500m 구간의 도로를 명예도로인 ‘LG전자로(LGjeonja-ro)’라고 명명했다고 밝혔다. ‘LG전자로’는 LG전자 창원1공장과 인접한다.

창원시가 기업 이름을 딴 명예도로를 부여한 것은 처음이다. 명예도로는 도로명주소법에 따라 사회 헌신도와 공익성을 검토해 부여되고, 5년 후 재심의로 연장할 수 있다.

LG전자는 경기 상황이 어려운 데도 불구하고 창원R&D센터를 세우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LG전자는 현재 창원 1공장 내에 20층 규모의 창원R&D센터, 10층 규모의 직원 생활관 등을 짓고 있으며 내년까지 약 2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조성진 LG전자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사업본부장 사장은 "경남 창원은 LG전자 생활가전 사업의 컨트롤 타워"라며 "창원의 대표기업으로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창원시에 생긴 'LG전자로(路)' 모습/사진제공=LG전자
경남 창원시에 생긴 'LG전자로(路)' 모습/사진제공=LG전자



  • 박종진
    박종진 free21@mt.co.kr

    국회를 출입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밀알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