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철도선로 무심코 걸었다간 과태료 최대 100만원"

머니투데이
  • 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04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토부, '철도선로 무단통행 및 철도시설에 들어가는 행위' 집중 단속

철도 선로를 무단통행하거나 침입할 경우 과태료를 최대 100만원까지 내야 한다./사진=머니투데이DB
철도 선로를 무단통행하거나 침입할 경우 과태료를 최대 100만원까지 내야 한다./사진=머니투데이DB
# A씨는 친구들과 함께 통행이 금지된 서울 OO역 선로에 들어가 사진을 찍고 이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 A씨의 사진을 본 한 사람이 해당 내용을 철도경찰대에 신고, 철도경찰대가 사실 확인 후 개인별로 과태료 25만원을 부과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6월30일까지 '철도선로 무단통행 및 철도시설에 들어가는 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선로 무단통행 등으로 적발될 경우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과태료 부과는 △1회 위반 시 25만원 △2회 위반 시 50만원, 3회 이상 위반 시 100만원 등이다.

국토부는 한국철도동사(코레일) 등과 함께 선로 무단통행 방지를 위한 현수막 설치·철도역사 전광판 홍보·선로 인근 주민 및 학생 대상으로 홍보활동도 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선로 무단 침입하는 것을 목격하거나 알고 있는 경우 철도범죄 신고전화(1588-7722)나 철도범죄 신고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즉시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선로사고 사상자는 최근 5년간(2011∼2015년) 316명(사망 262명)에 달한다.

사상자는 사고원인별로 △건널목 무단통행 1명(사망 1명) △선로주변 통행 6명(1명) △선로 무단통행 153명(114명) △자살사고 156명(146명) 등으로 나타났다.

자살사고를 제외할 경우 선로 무단통행이 전체 선로사고의 48%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체 사망자 중 44%가 무단통행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동안 선로 주변에 안전 울타리(펜스) 설치·순찰강화 및 무단통행 단속을 강화해 선로사고로 인한 사상자는 줄고 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국토부는 보고 있다.

선로사고 사상자는 연도별로 △2011년 93명(사망 75명) △2012년 63명(54명) △2013년 59명(50명) △2014년 51명(42명) △2015년 50명(41명) 등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미 '원전동맹' 눈앞… 탈원전 폐기에 원전株 주가 '쑥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