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BO-데상트코리아, 인도 등 6개국에 야구화-글러브 기증

스타뉴스
  • 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04 11: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왼쪽부터 마이바이 흥(호치민시 체육국장), 허구연 (KBO야구발전위원장), 탕바 리 (호치민시 체육실장). /사진=KBO 제공
왼쪽부터 마이바이 흥(호치민시 체육국장), 허구연 (KBO야구발전위원장), 탕바 리 (호치민시 체육실장). /사진=KBO 제공
KBO 산하 야구발전위원회(위원장 허구연)가 데상트코리아와 함께 야구 취약국가인인도, 캄보디아, 베트남, 스리랑카, 말레이시아, 오스트리아의 저변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해 야구화 1,047족 및 글러브 167개, 총 2억 원 상당의 용품을 기증한다.

KBO와 데상트코리아는 야구에 대한 열의는 높으나 용품이 부족하고 저변이 취약한 위 6개국 선수들이 야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자는 취지로 이번 기증을 진행하게 됐다.

베트남과 캄보디아는 이미 지난 1월 야구발전위원회 허구연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시 야구화 209족 및 글러브 34개가 두 나라 야구협회에 전달되었으며, 나머지 4개국에도 순차적으로 용품이 지원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최향남이 활동했던 오스트리아 리그에는 세미프로팀이 6개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번 용품 기증을 통해 야구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왼쪽부터 허구연 (KBO야구발전위원장), 김길현 (캄보디아 야구협회 기술위원장). /사진=KBO 제공<br />
<br />
왼쪽부터 허구연 (KBO야구발전위원장), 김길현 (캄보디아 야구협회 기술위원장). /사진=KBO 제공



한편, KBO는 지난 2013년 대한야구협회 및 데상트코리아와 함께 '희망의 야구화 기증 캠페인'을 통해 전북 이평중학교, 강원 영랑초등학교 등 전국의 초, 중, 고 11개교에 야구화 845족, 베트남, 캄보디아, 인도 등 아시아 야구 저개발 8개국에도 야구화 350족을 지원하면서 국내 아마추어 및 해외 저개발국의 야구용품 지원 사업에 힘써온 바 있다.

허구연 위원장은 이번 기증사업에 대하여 "한국야구가 프리미어12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국제적 위상이 높아진 만큼 야구의 세계화를 위해 우리나라가 앞장서서 지속적으로 야구 저개발국 지원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