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해양수도' 부산에서 펼쳐지는 성대한 보트 축제, "2016 부산국제보트쇼"

머니투데이
  • 박주희 요트피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04 16: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많은 인파가 몰린 지난해 부산국제보트쇼./사진제공=요트피아
많은 인파가 몰린 지난해 부산국제보트쇼./사진제공=요트피아
올해 3회째를 맞은 국내 최고의 보트쇼인 '부산국제보트쇼'가 2016년 3월 10일(목)부터 3월 13일(일)까지 부산 BEXCO 제1전시장과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특히 올해는 산업계와 관람객들의 요청으로 3월로 자리를 옮겨 개최되는 만큼, 2016년 대한민국의 신조 보트, 요트 및 관련 최신제품을 어느 곳보다 가장 빨리 만나볼 수 있는 기회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2016 부산국제보트쇼는 해양수산부와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사)한국해양레저네트워크, 벡스코, 부산MBC, 코트라가 주관한다. 아울러 특별해외협력기관으로 높은 지명도를 자랑하는 IMEA/NMEA가 함께하며 스페셜파트너로 ㈜대원마린텍과 동남레저보트산업이 참가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국내외 요트/보트 제조업체, 엔진, 부품 및 액세서리, 마리나 시설 및 서비스, 워터스포츠 등 해양레저산업 관련 업체 및 기관들이 참여하고, 미래의 첨단기술과 신제품 등을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해양레포츠 체험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카누, 카약 체험, RC보트 조종체험과 함께 소형보트 1대, 요트 승선권 등 많은 선물이 걸려있는 경품행사도 가족들이 꼭 한 번 방문해서 즐겨볼 만한 행사들이다.

지난 전시회는 105개사, 1,028부스의 규모가 다양한 품목으로 구성되어 2만1천여 명이라는 많은 관람객의 방문을 이끌어 내었다. 아울러 폐막 후 집계 결과 상담건수 120건, 상담액 1,357억 원이라는 성과를 달성하였고, 보트오픈마켓 등도 현장 계약이 이어지는 등 전시회 개최 결과가 매우 성공적이었다. 이러한 고무적인 개최 결과로 인해 올해 열리는 부산보트쇼도 산업계와 레저 동호인들의 많은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무엇보다도 산업 박람회의 기능을 넘어서서 대한민국 최고의 보트쇼로 도약하는 부산보트쇼는 남다른 특별함을 가지고 있다. 먼저 천혜의 해양관광 자원을 보유하면서 해양수도로 이름 높은 부산에서 열린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고, 아울러 자동차로 3분 거리에 위치한 국내 최대 규모의 수영만 요트경기장이 해상전시장으로 탈바꿈해 관람객들이 출품한 보트, 요트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는 점, 해양레저산업의 메카로 해운대, 광안리 등 국내 유명해수욕장을 가지고 있는 부산의 바다가 부산보트쇼로 올해 본격적인 해양 레저의 개막을 알린다는 점이다. 곧 3월에 열리는 부산국제보트쇼를 앞두고 사무국 관계자는 "그간 쌓은 노하우와 경험을 적극 활용해 부산의 대표 해양레저 행사로 도약하고 있는 보트쇼가 침체된 내수시장을 살리는데 기여하고 참가 업체들의 해외시장 판로 개척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 며 준비기간 동안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요트피아 기사원문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출이자 늘고 집값 떨어지고"...영끌족, 이중고에 떨고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