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크레디트스위스, 2008년 금융위기 후 첫 적자 기록

머니투데이
  • 최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04 18: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크레디트 스위스 /사진=블룸버그
크레디트 스위스 /사진=블룸버그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크레디트스위스(CS)는 지난해 4분기에 세전 손실 64억4000만 스위스프랑(약 7조7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CS는 2015년 연간 총 24억 스위스프랑의 세전 손실을 기록했으며, 세금을 포함한 순손실 규모는 29억 스위스프랑에 달해 2008년 이후 최악의 실적이다.

CS의 4분기 적자 중에서 영업권 상각 규모는 38억 스위스프랑으로 예상치인 46억6400만 스위스프랑을 하회했다.

CS는 지난해 투자은행 부문의 세전 이익이 90%가량 급감하면서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 글로벌 마켓 부문에서 59%, 인터내셔널 자산관리 분야에서는 16%의 세전 이익 감소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티잔 티암 CS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시장 변동성, 유동성 부족 압력, 유가 하락, 신용 스프레드 확대, 동시 다발적인 통화 정책 불확실성, 대규모 펀드들의 환매 등에 의해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예상보다 실적이 악화함에 따라 CS의 구조조정 속도는 한층 가속될 전망이다.

티암 CEO는 "지난 4분기에 비용 절감을 위한 구조조정 계획 실행의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면서 "이는 전 은행 부문에 걸쳐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CS는 일자리 4000개 감축 등을 포함한 구조조정을 통해 올해 1분기까지 12억 스위스프랑의 비용을 절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