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형마트 마진율 최고 55%, 백화점 수수료 '초월'

머니투데이
  • 강경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15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기중앙회 대형마트 납품中企 애로실태 조사…농협 하나로마트 최고마진율 55.0% '폭리'

대형마트들이 중소 납품업체를 상대로 폭리를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대형마트에 납품하는 중소기업 292개의 애로실태를 조사한 결과, 제품군별 마진율이 최고 55.0%에 달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중기중앙회 측은 "물류비와 유통벤더수수료, 판매장려금, 판촉비 등을 고려할 때 대형마트 납품업체들의 부담이 백화점보다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최고마진율(평균마진율)이 이마트는 45.5%(18.2%), 롯데마트는 50.0%(33.3%), 홈플러스와 하나로마트는 각각 54.5%(27.8%)와 55.0%(11.9%)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마트는 별도 물류비 분담률(5% 이상)을 납품업체들에 적용하는 등 납품업체들이 제품가격의 50% 이상을 지급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대형마트는 유통벤더를 통해 납품하는 비율이 9.2%에 달했다. 대형마트가 납품업체와 직접 계약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규모유통업법의 적용을 회피하고 있는 셈이다. 이럴 경우 납품업체에는 15~20%에 이르는 유통벤더 수수료 부담이 가중된다.

특히 하나로마트는 납품업체의 21.8%가 유통벤더를 통해 납품하는 것으로 나타나 시급한 점검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납품업체들은 불공정거래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적 대안으로 '표준계약서 보급 확대'(25.0%)와 '불공정 신고센터 상설운영'(22.6%), '동반성장위원회의 동반성장지수 평가 확대 반영'(20.5%),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13.7%)’ 등을 꼽았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산업지원본부장은 "생활용품을 판매하는 대형마트 마진율이 백화점 판매수수료보다도 높은 것은 대형마트가 경쟁적인 점포확대로 인한 한계상황 극복과 관련, 납품기업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정부는 백화점 판매수수료 및 대형마트 마진율 관리를 통해 납품업체와 소비자에게 피해가 전가되는 것을 막아야 할 것"이라며 "정부 감독 사각지대에 있는 농협 하나로마트의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형마트 마진율 최고 55%, 백화점 수수료 '초월'



  • 강경래
    강경래 butter@mt.co.kr

    중견·중소기업을 담당합니다. 서울 및 수도권, 지방 곳곳에 있는 업체들을 직접 탐방한 후 글을 씁니다. 때문에 제 글에는 '발냄새'가 납니다. 건강을 위해 시작한 운동 덕에 복서(권투선수)로도 활동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