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병호 "유승민 공천 못받으면 같이할 수 있어"…영입 시사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15 10: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정동영·정운찬도 국민의당 합류 기대"

 문병호 무소속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전국평당원협의회 탈당기자회견을 주선하고 있다.  2016.1.12/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병호 무소속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전국평당원협의회 탈당기자회견을 주선하고 있다. 2016.1.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당이 유승민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에 대한 영입 의사를 직접적으로 밝혔다. 정동영 전 장관, 정운찬 전 국무총리에 대해서도 국민의당 합류를 제안했다.

문병호 국민의당 의원은 15일 SBS라디오에 출연해 "우리 당은 합리적 보수와 성찰적 진보를 모두 포괄하는 당이기 때문에 새누리당 내에서도 유 전 원내대표 같은 분은 충분히 같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 전 원내대표와) 아직 적극적으로 접촉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 공천 과정에서 상당 현역의원들이 친박 패권이나 친노 패권에 의해 희생되면서 공천을 못 받게 될 것 같다"며 "그런 분들은 저희가 심사를 통해 받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 그렇게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전 장관에 대해서는 "무소속으로 나가느냐 국민의당으로 합류하느냐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텐데 무소속은 정치적으로 힘이 없기 때문에 국민의당으로 합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혀 영입 의사를 드러냈다.

문 의원은 정 전 총리에 대해서도 "현실정치에 뛰어든다면 국민의당으로 올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