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키나와 on Air] '이승엽·나성용 홈런포' 삼성, SK에 8-7 역전승

스타뉴스
  • 오키나와(일본)=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15 15: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과 SK가 경기를 펼친 아카마구장. /사진=스타뉴스
삼성과 SK가 경기를 펼친 아카마구장. /사진=스타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홈런포 3방을 앞세워 오키나와 첫 연습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삼성은 15일 일본 오키나와 아카마 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서 8-7로 승리했다. 강풍과 낮은 기온으로 인해 투수들이 제 컨디션이 아니었으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최형우와 이승엽, 나성용이 각각 1점, 3점,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선취점은 SK의 몫이었다. 1회초 삼성 선발 벨레스터를 공략하며 2점을 뽑았다. 선두 이명기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포문을 열었고 김성현의 유격수 땅볼 때 3루까지 갔다. 1사 3루에서 김강민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이명기를 불러들였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들어선 4번 타자 최승준은 벨레스터의 119km/h 커브를 걷어 올려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삼성은 2회말 최형우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만회한 뒤 3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1-2로 뒤진 무사 1루서 구자욱의 좌전안타로 무사 1, 3루가 됐다. 박해민이 중전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뒤 이승엽의 역전 3점 홈런이 터졌다.

5-2로 앞선 4회말에는 나성용이 거포 본능을 뽐냈다. 2사 후 구자욱이 좌중간을 꿰뚫는 3루타로 살아 나갔다. 박해민 타석에 대타로 나온 나성용은 SK 두 번째 투수 임치영을 공략해 가운데 펜스를 라인드라이브로 넘기는 2점 홈런을 폭발시켰다.

SK도 그대로 물러나지는 않았다. 5회초와 7회초 각각 2점, 1점씩 추격했다. 8회초 2사 2루 찬스에서는 정의윤이 대타로 등장했으나 내야 뜬공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삼켰다.

7-5로 아슬아슬하게 앞서가던 삼성은 8회말 SK의 폭투로 쐐기점을 뽑았다.

SK는 5-8로 패색이 짙던 9회초 2점을 다시 따라붙는 끈질김을 보였으나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