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축복에서 저주로 뒤바뀐 '뉴타운 선거'

머니투데이
  • 임상연 기자
  • 2016.02.18 13:4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새아파트 표심 잡기 上] ④아파트 입지·가격·임대비중 따라 정치성향 갈려

[편집자주] 19대 총선 이후 지난 4년간 수도권에 새로 공급된 아파트는 총 37만가구에 달한다. 구도심에선 재건축·재개발로, 외곽에선 택지개발로 새로운 인구가 대거 유입됐다. 기존 지역주민과 생활수준이나 정치성향이 다른 이들은 20대 총선에서 수도권 선거판세를 좌우할 핵심층으로 떠오른다. 총선 향배를 가를 새 아파트의 표심은 과연 어디로 향할까. 머니투데이 the300이 수도권 주요 선거구에 뭉텅이 표밭을 형성한 새 아파트의 특징과 예비후보의 공략법을 살펴봤다.
image
은평뉴타운 중심상업지역 복합개발사업(옛 알파로스 개발사업) 부지 및 은평뉴타운 일대
우리나라 정치사에서 ‘아파트’는 빼놓을 수 없는 핵심 키워드다. 가장 많은 인구가 살고 있는 대표 주거유형일 뿐만 아니라 경제적 자산증식과 사회적 계층이동의 수단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17일 국토교통부의 주거실태조사 자료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우리나라 가구 수는 총 1799만9283가구로 이중 49.6%인 892만5957가구가 아파트에 살고 있다. 수도권의 경우 이 비율이 50%가 넘는다.

수도권 중에서도 서울 주택난 해소의 일환으로 신도시가 곳곳에 들어선 경기도는 전체 가구의 56%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 재개발, 택지개발 등 아파트 개발과 가치등락에 따라 선거판세가 좌우되는 현상이 반복되는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뉴타운 선거’라고 불렸던 지난 18대 서울 국회의원 선거가 대표적이다. 이명박·오세훈 서울시장 시절 불었던 뉴타운 개발열풍을 타고 당시 한나라당은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서울 선거구(48곳)에서만 40석을 가져가는 대승을 거뒀다.

당시 뉴타운 추가지정과 조기착공 등의 공약을 내걸고 당선된 국회의원들을 일컬어 ‘타운돌이’라는 별칭이 생겼을 정도다. 하지만 19대 총선에선 뉴타운이 역풍으로 돌아왔다.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에 따른 부동산 경기침체로 공약으로 내걸었던 뉴타운 개발이 잇따라 중단되거나 좌초되면서 민심이 돌아선 것. 선거 결과 한나라당은 기존 40석에서 16석을 지키는데 그쳤다.

정치권에서 선거 때만 되면 지역별 이슈와 함께 주요 대단지 아파트의 표심 분석에 나서는 것도 이처럼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커서다.

일반적으로 아파트 단지 내 자가 및 임대거주 비중, 자산 및 소득수준, 연령층 등 인구통계학적 분석을 통해 유불리를 따지는데 젊은 세대가 많이 살고 임대거주 비중이 높을수록, 자산 및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야당 지지성향을, 반대의 경우 여당 지지성향을 보인다는 게 정치권 통설이다.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와 내일신문, 한국리서치가 2014년 합동패널조사를 통해 분석한 ‘지방선거 유권자 지지성향’에서도 이 같은 투표 현상은 뚜렷하게 나타났다.

분석 결과 부동산과 금융자산, 부채를 포함해 총자산이 4억원 이상이면 여당 지지성향을, 4억원 이하면 야당 지지성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무주택자일수록 야당 지지성향을, 유주택자일수록 여당 지지성향이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아파트의 입지, 시세 등은 입주민의 정치성향을 가늠하는 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며 "다만 자산에 따른 투표성향은 부채를 뺀 순자산 규모를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