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3년 전 오늘…192명 사망한 최악의 지하철 참사

머니투데이
  • 박성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795
  • 2016.02.18 05: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역사 속 오늘]대구지하철 화재 참사…국민성금으로 공익재단 설립 계획 표류

 대구지하철 참사 13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시민들이 대구 중앙로역 지하 2층에 화재참사 현장을 보존한 '기억의 공간(통곡의 벽)'을 찾아 둘러 보고 있다./사진=뉴스1
대구지하철 참사 13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시민들이 대구 중앙로역 지하 2층에 화재참사 현장을 보존한 '기억의 공간(통곡의 벽)'을 찾아 둘러 보고 있다./사진=뉴스1
13년 전 오늘…192명 사망한 최악의 지하철 참사
'아침에 화내고 나와서 미안해. 진심이 아니었어. 자기야 사랑해. 영원히.' '열차에 불이 났는데 문이 안 열려요. 숨을 못 쉬겠어요' '공부 열심히 하고 착하게 커야 해. 아빠가 미안해.'

13년 전 오늘(2월18일) 대구지하철 화재 사고 순간 희생자들이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가족들에게 남긴 작별의 말이다.

이날 오전 9시52분 대구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에 정차한 지하철 객차 안에서 정신지체장애인 김대한이 특별한 이유없이 휘발유가 든 자동차 세척용 샴푸통에 불을 붙였다. 김대한은 자신의 옷에 불이 붙자 황급하게 가방을 객실 바닥에 던졌고 불길은 순식간에 객실내로 번지면서 화재가 확산됐다.

192명이 숨지고 148명이 부상해 지하철 사상 최악의 참사로 기록된 대구지하철참사가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이 전동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대부분 빠져나갔다. 문제는 맞은 편에서 역으로 도착한 다른 전동차에 불이 순식간에 옮겨붙은 것.

불이 옮겨붙자 당황한 기관사는 마스터키를 뽑은 채 대피했고 불이 난지 모르고 앉아있던 승객들은 전기가 차단되고 문이 굳게 닫힌 열차 안에서 희생됐다.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 이후 최악의 사고였다.

방화범 김대한은 현존전차방화치사죄로 검찰에 의해 사형을 구형받았지만 온전한 정신 상태에서 일으킨 범행이라 보기 어려운 점과 직접 방화한 열차에선 인명피해가 그다지 없었던 점이 감안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그는 진주교도소에서 복역하다가 지병으로 참사 이듬해인 2004년 8월 사망했다.

초동조치가 미비했던 지하철 직원과 열차 출입문을 닫고 기관사에 대해선 법원이 각각 금고 3~5년형을 선고했지만 공판 직후 재판부의 양형에 불만을 품은 유족들이 격렬히 항의했다.

참사 후 대구지하철을 포함한 전국 지하철의 객차 내장재는 전부 방염처리됐다. 하지만 공익재단 설립 등 참사 후유증은 현재진행형이다.

대구시는 당초 참사가 남긴 슬픔을 잊지 않고 희생자를 추모하기 희생자 유족 등에게 지급하고 남은 국민성금으로 공익재단을 설립하기로 했다. 하지만 대구시의 방침은 유족대표 등과 뜻이 맞지 않아 수년째 표류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