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의협 "의사와 면허 통합 논의 불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18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의사협회,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문제 해결부터 요구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대한한의사협회./© News1
대한한의사협회./© News1

대한한의사협회는 18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주최로 국회에서 열리는 정책토론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사와 한의사 면허를 통합하는 의료통합·의료일원화는 중요한 정책인데도 두 직능 단체의 신뢰가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동참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의협은 "의료통합과 의료일원화는 한의사와 의사 간의 학문적, 제도적 논의와 교류를 거쳐 사회 구성원의 공감대가 형성된 뒤 추진해야 한다"며 "양측이 큰 틀에 합의해도 어떤 절차와 방식으로 할지 논의하고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직종이 치료 효과와 예후를 논의할 여건이 조성되도록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 문제가 최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의협은 "복지부 스스로 국회 국정감사에서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을 2015년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공언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며 "이보다 복잡한 의료통합과 의료일원화를 어떻게 이끌어 나갈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거듭 강조하지만 의료일원화 논의보다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이 먼저"라며 "이 문제에 대해 명쾌한 해법이 제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오는 2030년까지 의사와 한의사 직업을 하나로 통합하는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두 단체에 관련 합의문을 각각 전달했다.

의료와 한방의료 교육과정, 면허 제도를 통합하는 의료일원화·의료통합을 2030년까지 완료한다는 내용이었다.

두 단체는 이 정책에 큰 틀에는 공감했지만 의협이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을 반대하고 양측의 신경전이 벌어지면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