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4점·21R' 하승진 "MVP는 태풍이 형이 받아야 된다"

스타뉴스
  • 안양=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1 16: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승진. /사진=KBL 제공
하승진. /사진=KBL 제공
전주 KCC 하승진이 시즌 MVP로 전태풍을 지목했다.

하승진은 2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안양 KGC와의 경기서 24점 21리바운드로 골밑에서 엄청난 위력을 보였다. 덕분에 KCC는 KGC를 86-71로 꺾고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하승진은 "20-20은 생각지도 못했다. 경기 전 KGC가 전력을 다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래서 평소와는 다르게 선수들 모두가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한 것 같다. 20-20을 한 것도 집중력에서 나온 것 같다. 자유투도 오늘처럼 많이 넣은 적이 처음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하승진은 올 시즌 우승에 전태풍이 크게 기여했다면서 전태풍이 MVP를 받아야 된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MVP는 공격력이 우선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올 해 저는 공격에서 큰 비중이 없었다. 태풍이 형이 공격에서 잘 해줬다. 이것이 팀 성적이 날 수 있었던 상승 요인이었다. 그래서 태풍이 형이 MVP를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것에 대해서는 "굉장히 의미가 크다. 항상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것이 'KCC는 정규리그 우승을 못한다'였다. 꼬리표처럼 따라다는 것을 떼고 싶었는데 그것이 오늘이 된 것 같다. 누구보다도 우승을 하고 싶었다"고 기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