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키나와 on Air] '헥터 첫 등판' KIA, 히로시마에 0-8 영봉패

스타뉴스
  • 오키나와(일본)=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2 15: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IA 타이거즈와 히로시마 도요 카프 경기 장면. /사진=김동영 기자
KIA 타이거즈와 히로시마 도요 카프 경기 장면. /사진=김동영 기자
KIA 타이거즈가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의 연습경기에서 영봉패를 당하고 말았다.

KIA는 22일 일본 오키나와 시영구장에서 열린 히로시마와의 연습경기에서 0-8로 패했다. 투타에서 모두 밀린 감이 있었다.

지난 18일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연습경기 11연패의 사슬을 끊었던 KIA는 19일 삼성 라이온즈에 다시 패하고 말았다. 이어 이날 다시 한 번 패배를 기록하며 2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선발로 나선 외국인 투수 헥터 노에시는 2이닝 3피안타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첫 실전에 나선 헥터는 1회에는 속구만 던졌고, 2회에 커브-슬라이더-체인지업 등 변화구를 섞었다. 특히 체인지업이 돋보였다. 속구 최고 구속은 148km를 기록했다.

KIA는 헥터에 이어 박동민, 홍건희, 임기준, 최영필, 김광수, 이준영 등을 차례로 마운드에 올렸다. 이들 투수진은 장단 12안타를 허용하며 6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은 히로시마 에이스 크리스 존슨을 비롯한 투수들에 밀리며 한 점도 뽑지 못했다. 전체적으로 6안타를 치는데 그쳤다. 몇 차례 큰 타구가 외야로 날아갔지만, 맞바람에 막히며 뜬공에 그친 부분도 아쉬움이 남았다. 이날 히로시마는 존슨 외에 브래딘 헤겐스, 제이 잭슨 등 새로 입단한 외국인 투수를 모두 내보내며 점검에 나섰다.

KIA는 1회말 먼저 점수를 내줬다. 다나카와 마루에게 안타를 내주며 2사 1,3루에 몰렸다. 여기서 츠즈키에게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맞았고,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점수 0-2.

3회말에는 1사 후 기쿠치에게 우측 펜스를 때리는 3루타를 내준 뒤, 마루에게 우전 적시타를 다시 맞고 0-3이 됐다.

4회말 들어서는 고쿠보와 이시하라에게 안타를 맞고 1사 1,2루에 몰렸다. 여기서 아베를 2루 땅볼로 잡으며 2사 1,3루가 됐고, 니시카와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2타점 3루타를 얻어맞아 0-5까지 점수가 벌어졌다.

5회말에는 마쓰야마에게 좌측 2루타를 맞고 2사 2루가 됐고, 고쿠보에게 적시타를 내주며 0-6이 됐다. 이후 7회말에는 아마야에게 안타와 도루를 내준 뒤, 우에모토에게 좌중간 적시 2루타, 하부에게 우중간 적시 3루타를 연이어 맞고 0-8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