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병규 3점 홈런' LG, 한화 연습경기서 14-11 승리

스타뉴스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2 16: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병규가 3점 홈런을 터트리면서 팀 승리에 기여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이병규가 3점 홈런을 터트리면서 팀 승리에 기여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트윈스가 한화 이글스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를 거뒀다.

LG는 22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연습경기에서 14-11로 승리했다.

이병규(7번)의 활약이 빛났다. 이병규는 3회초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타석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LG 선발로 나선 이준형의 투구도 인상적이었다. 3⅔이닝 동안 2피안타 1실점으로 경기 초반 한화의 타선을 봉쇄했다. 한화의 선발로 나선 히스는 2이닝 3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2회까지 잠잠했던 LG 타선은 3회초에 폭발했다. 최경철이 볼넷을 골라낸 뒤 손주인이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안타를 쳐냈다. 무사 1, 2루에서 한화가 히스 대신 정대훈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LG의 기세는 꺾이지 않았다. 임훈이 중전 적시타로 최경철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문선재가 스퀴즈 번트에 성공했고, 양석환이 좌중간 적시타를 쳐내며 3-0을 만들었다.

LG의 상승세는 계속 이어졌다. 계속된 무사 1,3루 기회에서 이병규가 3런 홈런포를 터트리면서 6-0으로 달아났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용의가 안타를 치고 나갔고 최경철이 좌익수를 훌쩍 넘기는 1타점 적시 2루타로 점수를 보탰다.

LG는 4회말 한화의 반격에 주춤했다. 이용규와 김경언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무사 1, 2루로 몰렸다. 로사리오에게 병살타를 이끌어내면서 위기를 넘기는 듯 했다. 하지만 김태균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1점을 잃었다. 이어 최진행에게 2점 홈런을 내주면서 7-3으로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LG는 무너지지 않았다. 6회초 또 다시 대량 득점을 뽑아내는데 성공했다. 최경철, 손주인이 연달아 안타를 기록하면서 무사 2, 3루가 됐다. 이형종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1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후 문선재의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잡은 LG는 한화를 거침없이 몰아붙였고 5점을 추가로 얻어내면서 13-3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LG는 6회말 마운드에 오른 최성훈이 제구에 문제를 드러내면서 4점을 빼앗겼다. 8회말에도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권용관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은 뒤 2사 만루서 차일목에게 3타점 적시 2루타를 내주면서 13-11로 쫓겼다. 그러나 LG는 9회초 2사 2루서 나온 문선재의 1타점 적시타로 한화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9회말을 실점 없이 막은 LG는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오르는데, 삼성전자는 '제자리'…대만 확산세 때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