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法, '성매매 리스트' 총책·간부에 구속영장 발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2 23: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범죄사실 소명있고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성매매 '고객' 22만 여명의 인적사항이 공개됐던 '강남 성매매 리스트' 사건의 조직 총책과 간부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2일 조직 총책 김모씨(36)와 채팅담당 책임자 송모씨(27)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범죄 사실 소명이 있고 증거인멸 및 도주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지난 19일 경찰은 서울 강남에서 김씨와 송씨를 성매매알선 혐의로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성매매 여성 18명과 업주 5명 등을 포함한 관련자 55명을 입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추가로 밝힌 중간 수사결과에 따르면 총책 김씨는 성매매알선 혐의 외에도 마약투약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는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총책 김씨의 조직에서 파생된 것으로 보이는 조직 6개를 추가로 발견하고 업주 4명을 검거했다.

이들 조직 역시 채팅 사이트와 어플리케이션을 활용, 불특정 다수에게 성매매를 알선하는 등 김씨의 조직과 유사한 수법을 쓴 것으로 경찰은 보고있다.

경찰은 달아난 업주 2명을 쫓는 한편 김씨에 대해 제기된 의혹을 철저히 규명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전문가들 "공매도보다 ○○을 봐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