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과학은 과학이 아니다, 철학이다"

머니투데이
  • 김유진 기자
  • VIEW 8,358
  • 2016.02.27 03: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과학책을 읽읍시다] <2> 장하석의 '과학, 철학을 만나다'…과학에 철학이 필요한 이유

[편집자주] 과학은 실생활이다. 하지만 과학만큼 어렵다고 느끼는 분야가 또 있을까. 우리가 잘 모르고 어렵다며 외면한 과학은 어느새 ‘로봇’이나 ‘인공지능’의 이름으로 인간을 위협하는 존재로 우리 앞에 섰다. ‘공상’이란 수식어를 붙여야 더 익숙한 과학을 현실의 영역에서 마주하게 된 것이다. 더는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그대’로 과학을 방치할 수 없다. 과학과 친해지는 손쉬운 방법의 하나는 책 읽기다. 최근 수년간 출판계 주요 아이템이 과학이란 것만으로도 읽어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 과학에 대한 이해를 토대로 사고의 지평을 넓히고 싶은 독자라면 ‘과학책을 읽읍시다’ 코너와 함께하길 기대한다. 연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과학계 오피니언 리더들과 함께 선정한 우수 과학도서를 중심으로 구성된다.
image
1859년, 다윈이 진화론을 가지고 세상에 나오면서 인간이 신과 세상을 이해하는 방식은 완전히 바뀌었다. 다윈은 생명이 외부의 손길 없이 저절로 진화를 거듭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제시했고, 인간과 자연의 탄생을 하늘의 영역에서 지상으로 끌어내렸다. 사람들은 충격에 빠졌고, 다윈의 '진화론'을 불태웠으며, 아직도 수많은 사람이 이 문제에 대해 논쟁을 이어가고 있다.

1543년 코페르니쿠스가 발표한 지동설은 더 큰 파문을 일으켰다. 지구가 세상의 중심이라고 믿던 사람들 앞에 지구는 태양의 주변을 도는 일개 행성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내놓은 것. 이로써 인간들은 하늘 너머에 지구와는 비교조차 할 수 없는 거대한 세상이 펼쳐져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깨닫게 됐다.

과학은, 이렇듯 실험실 속에 갇힌 학문이 아니다. 사실 과학이라는 분야는 태동하던 시기부터 인간과 우리를 둘러싼 우주를 이해하는 '철학'의 한 영역이었다. 과학 없는 말의 향연만으로는 인간은 스스로를 이해할 수 없었다. 우주라는 거대한 미지의 세계부터 우리의 뇌 구조라는 미세하지만 끝없는 세계까지. 인류의 역사는 과학을 통해 스스로를 조금씩 알아가는 과정이었다.

장하석 영국 케임브리지대 과학철학과 석좌교수(49)가 자신이 평생을 연구해 온 '과학철학'을 아주 쉬운 표현들로 정리해 책 한 권에 담았다. 어려서부터 외국에서 자라 고급 한국어가 어려운 만큼, 중학생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수준으로 집필됐다. 장 교수는 '사다리 걷어차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등으로 이름을 날린 형,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대 경제학과 교수와 함께 '천재 형제'라 불리는 학자다.

그는 과학철학은 과학을 하는 데 있어서 꼭 필요한 철학적인 문제에 대해 질문을 하고 답을 내리는 학문이라고 설명한다. 과학을 둘러싼 철학적인 내용은 그 자체만 놓고 봐도 분야가 너무 방대해서, 과학자들이 만일 여기에 집중한다면 연구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따로 빠져나온 학문 분야라고 설명한다.

과학철학은 과학을 바라보는 태도에서 출발하지만, 이 태도는 과학자마다 그리고 철학자마다 다르다는 것이 장 교수의 설명이다. 대표적인 과학철학자 두 사람, 칼 포퍼(Karl Popper)와 토마스 쿤(Thomas Kuhn)도 각자 '반증주의와 비판적 사고', 그리고 '패러다임을 따라가는 정상과학'이라는 상반된 시각에서 과학을 바라보고 있다.

과학이 이전의 이론을 뒤집어가면서 진리를 찾아가는 것이냐, 아니면 이전의 과학자들이 쌓아 둔 패러다임(paradigm, 한 연구성과에서 파생된 과학적 전통의 흐름)을 따라가는 것이냐. 과학자들이 갖는 태도의 차이에서부터 연구 방법이 달라지고, 다른 결과가 도출되며, 그 결과로 만들어지는 응용 상품들도 달라진다.

과학에 철학이 부족하면 어떠한 재앙이 발생하는지를 말해주는 가장 대표적인 응용 상품이 '핵폭탄'이지 않은가. 미국인, 그리고 나치를 피해 미국에 와 있던 유럽 출신 과학자들의 '맨해튼 프로젝트(Manhattan Project, 원자폭탄 개발 프로젝트)'가 전세계에 가져온 재앙은 상상을 초월한 결과를 낳았고, 현재도 낳고 있다.

"기술적 응용만 고려하면 과학의 문화적 가치를 이해할 수 없습니다." 장 교수의 이 단호한 말은, 과학자들에게 던지는 말이지만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일반인인 우리에게도 통용된다. 올해는 겨울이 가기 전, 이 책을 읽으면서 우주와 사회와 나 자신을 이해해 보는 것은 어떨까.

◇장하석의 과학, 철학을 만나다=장하석 지음. 지식플러스 펴냄. 440쪽/ 2만5000원.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6년 2월 26일 (07:42)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