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획정위, 선거구 획정안 마련 또 실패…"27일 다시 회의"

머니투데이
  • 배소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6 12: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박영수 획정위원장 "쟁점지역 현재 전국 10곳 미만"

 여야 대표가 선거구 획정기준에 서명한 뒤 합의안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로 보낸 지난 23일 서울 관악구 선거관리위원회 관악청사에서 박영수 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야 대표가 선거구 획정기준에 서명한 뒤 합의안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로 보낸 지난 23일 서울 관악구 선거관리위원회 관악청사에서 박영수 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가 26일 선거구 획정안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회의를 마쳤다. 여야는 이날 본회의에서 선거구 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키로 합의했지만 획정안이 마련되지 못함에 따라 29일 본회의를 기약하게 됐다.

선거구 획정위는 이날 오후 "계속되는 회의 진행으로 획정위원들의 피로누적 등 정상적인 회의진행이 어렵다"며 "향후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내일(27일) 14시에 다시 개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획정위는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개의키로 했으나 한 시간 가량 미뤄진 11시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획정위원들 간 내부조율도 긴밀히 이뤄지는 모습이었다.

박영수 선거구 획정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뒤 "오늘은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며 "주말에 계속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준이 넘어온 시간이 촉박해 사흘은 물리적으로 어려웠다"며 "현재 위원들 간 원만하게 협의되는 부분은 거의 다 끝냈고 현재 (쟁점 지역은) 전국적으로 10곳 미만"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국회는 지난 23일 여야가 합의한 '선거구 기준안'을 획정위에 전달하면서 이날 정오까지를 획정안 제출 시한으로 제시했다. 또 26일 본회의에서 획정안을 처리키로 합의했다.

그러나 획정안 도출에 진통을 겪으면서 26일 본회의 처리는 결국 무산됐다. 현재 여야는 선거구 획정의 마지노선을 29일로 보고 있다.

박 위원장은 "우리는 국회 일정과 관계없이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지만 이날 여야가 2+2회동을 계획하는 등 '필리버스터 정국'을 해소하기 위해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어 획정위 역시 늦어도 이번 주말에는 획정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날 이인복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도 획정위를 찾아 획정위원들을 격려했다.

이 위원장은 "여름부터 기준도 없는 상태에서 수고하셨다. 이제 정말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다"며 조속한 획정안 마련을 독려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