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감독과 주장이 예상한 K리그 클래식 득점왕은 누구?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7 16: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감독 및 선수가 예상한 2016 K리그 클래식 득점왕은? /그래픽=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감독 및 선수가 예상한 2016 K리그 클래식 득점왕은? /그래픽=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올해 K리그 클래식 공식 개막전은 3월 12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5 K리그 클래식 우승팀’ 전북과 ‘2015 FA컵 우승팀’ 서울의 맞대결이다.

같은 날 성남-수원(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 포항-광주(오후 4시, 포항스틸야드) 경기가 펼쳐지고, 3월 13일 일요일에는 전남-수원FC(오후 2시, 광양축구전용), 제주-인천(오후 2시, 제주월드컵경기장), 상주-울산(오후 4시, 상주시민운동장)이 맞붙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K리그 클래식 개막을 앞두고 각팀 감독과 주장을 대상으로 주요 이슈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① 우승 예상팀, ② 예상 득점왕, ③ 올해 최고의 활약을 예상하는 선수에 대한 질문을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 감독과 주장에게 물었다.

설문 조사는 각 항목에 대한 1,2순위 답변을 받았다. 결과는 1순위 2점, 2순위 1점을 부여해 총점으로 산출했다. 설문자가 속한 소속팀은 선택할 수 없도록 정했다. 수원FC는 "K리그 클래식에 처음으로 참가하는 팀으로서 아직은 다른 팀과 선수를 평가하는 것이 곤란하다"는 이유로 답변을 정중히 거절했다.

K리그 클래식 감독, 주장 설문조사 2편 득점왕 예상 답변 결과를 공개한다.

■ 감독, 주장 예상 득점왕 후보는 '전북 김신욱'

설문조사 결과 김신욱(전북)이 올해 가장 강력한 득점왕 후보로 꼽혔다. 올해 울산에서 전북 로 이적한 김신욱은 합계 점수 26점을 얻어 가장 강력한 득점왕 후보로 주목 받았다.

김신욱에 이어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선수는 올해 중국 슈퍼리그에서 서울로 복귀한 데얀이다. 데얀은 합계 점수 21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

또 이동국(전북)은 8점, 이정협(울산) 4점, 아드리아노(서울) 3점, 황의조(성남) 2점, 스테보(전남)와 박주영(서울)은 각각 1점을 얻었다.

■ 득점왕과 외국인, 우승팀, MVP의 상관관계는?

역대 득점왕 중에 국내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한 시즌은 21회, 외국인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한 시즌은 총 12회였다.

K리그 출범 초기에는 국내 선수의 득점왕 배출 비율이 높았으나 2000년 이후에는 외국인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하는 비율이 높아졌다. 2000년 이후 외국인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한 것은 10차례, 국내 선수가 득점왕에 오른 것은 6차례였다.

우승팀에서 득점왕이 배출된 시즌은 총 9차례 있었다. 또한, 득점왕이 시즌 MVP를 동시에 거머쥔 경우도 2003년 김도훈(성남), 2009년 이동국(전북), 2012년 데얀(서울) 등 총 3차례가 있었다.

전북의 '닥공(닥치고 공격)'을 이끄는 김신욱과 이동국, 서울의 '아데박 트리오' 아드리아노-데얀-박주영, A대표팀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정협(울산), 황의조(성남) 등 특급 골잡이들이 펼칠 득점왕 레이스는 올해 K리그 클래식 개막을 기다리게 만드는 또 하나의 이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