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7억원→0원'…국토지리정보원, 수치지도 온라인 무상 제공

머니투데이
  • 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8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억원→0원'…국토지리정보원, 수치지도 온라인 무상 제공
국가기본도 제작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이 온라인을 통해 수치지도 등을 무료 제공하기로 했다. 그동안 유료로 수치지형도를 일괄 구입해 지도 서비스를 제공했던 포털·내비게이션 업계는 수억원을 아낄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지리정보원은 그동안 유상으로 제공되던 수치지도 등 15종, 약 26만도엽(약 8테라)의 공간정보를 다음달 2일부터 온라인은 무료로, 오프라인은 기존보다 97% 인하된 가격으로 각각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수치지도는 공간정보를 기호·문자·속성 등으로 표시해 컴퓨터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지도다. 도엽은 수치지도를 일정한 축척에 맞게 잘라 놓은 것이다.

우선 국토지리정보원 홈페이지 내 국토정보플랫폼을 통해 무료 이용 가능하다. 오프라인의 경우 1도엽당 500원의 수수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오프라인의 불필요한 민원증가 방지차원에서 기본료를 2만원으로 책정했으며 총 금액 기준 상한은 180만원으로 설정했다.

기존 1도엽당 수수료는 1만2000~1만7000원이었다. 민간에서 가장 많이 쓰는 5000분의 1 축척 우리나라 지도는 약 1만8000도엽으로 구성돼 있다. 1도엽당 가격은 1만5000원으로 전국 지도를 만들 경우 2억7000만원이 소요됐다.

무상제공 대상에서 지자체와 매칭 펀드로 제작된 수치지도(축척 1000분의 1), 법 개정이 필요한 항공사진 등은 제외됐다. 다만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올 상반기 중 무상전환 또는 가격인하를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무상제공 전환 등으로 공간정보 산업의 △매출액 4조3108억원 △종사자 수 5만3885명 △국가세수 4409억원 등이 각각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