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판관 지낸 최광률 변호사, 헌재에 9000여권 서적 기증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8 21: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재판관 지낸 최광률 변호사, 헌재에 9000여권 서적 기증
헌법재판소는 재판관을 지낸 최광률 동양합동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가 법률관련 서적 9190권을 기증했다고 28일 밝혔다.

1946년 창간됐다가 1970년 폐간된 '월간 법정', '서울대학교 법학'(1959~1993), '인권과 정의'(1970~2004)를 비롯한 정기간행물, 논문집, 공보·회보 등이다.

최 변호사는 "평생 모아둔 소중한 자료가 헌법재판 업무에 조금이나마 도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증했다"고 말했다.

헌재는 도서관에 별도로 기증자료 코너를 마련해 연구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평남 대동 출신의 최 변호사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58년 고시사법과에 합격한 뒤 대전지법·서울지법 판사로 근무했다. 그는 1969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1988년엔 헌재 재판관을 역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