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로템, '유라시아 레일'에서 기술력 알린다

머니투데이
  • 홍정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3.04 09: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6회 유라시아 레일 2016(Eurasia Rail 2016)에 참가한 현대로템 부스 전경/사진제공=현대로템
제6회 유라시아 레일 2016(Eurasia Rail 2016)에 참가한 현대로템 부스 전경/사진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은 3일(현지시간)부터 5일까지 터키 이스탄불 엑스포센터에서 열리는 '유라시아 레일 2016(Eurasia Rail 2016)'에 참가한다고 4일 밝혔다.

유라시아레일은 독일 이노트란스 등과 함께 세계 3대 철도전시회로 손꼽히고, 2011년 처음 열렸다. 올해로 6회째를 맞았다. 이번 전시회에는 프랑스 알스톰(Alstom), 독일 지멘스(Siemens), 캐나다 봄바르디에(Bombardier), 중국의 중국중차(CRRC) 등 전 세계 26개국에서 300여개의 완성차 및 부품생산 기업들이 참가했다.

현대로템은 2011년 첫 회부터 매년 참가하고 있으며, 주력 수출시장인 터키 현지에 생산시설을 갖춘 현지화 기업임을 알리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예니카프 전동차와 안탈리아 트램을 비롯해 현재 현지공장에서 생산중인 이즈미르 트램 등 다양한 제품 모형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1996년 아다나 경전철 36량을 시작으로 2001년 이스탄불 지하철 92량, 2008년 마르마라이 전동차 440량, 2012년 이즈미르 전동차 120량, 2014년 12월 예니카프 무인전동차 68량에 이르기까지 터키에서만 총 1200량이 넘는 철도차량을 수주한 바 있다.

또 2014년 8월에는 터키 이즈미르시 신규노선에 투입될 트램 38편성(5량 1편성)을 수주하며 글로벌 트램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지난해에도 안탈리아시에서 발주한 시내 신규노선에 투입될 트램 18편성을 수주하기도 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터키 현지화 기업 이미지를 홍보하고 한국의 우수한 철도차량 제작 기술력을 알리는 데 주력하겠다"며 "향후 5년간 고속철을 포함해 40억 달러(약 5조원)로 추정되는 터키를 비롯한 유럽 철도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만전자보다 매력적" 외국인 소리없이 줍줍한 韓소부장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