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딥티크, 2016년 첫 번째 향수 '오 데 썽' 출시

머니투데이
  • 스타일M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3.08 14: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딥티크
/사진제공=딥티크
니치 향수 브랜드 '딥티크(Diptyque)'가 오는 14일 오 드 뚜왈렛 '오 데 썽(Eau Des Sens)'을 출시한다.

'오 데 썽'은 싱그러운 비터 오렌지 나무에서 갓 추출한 오렌지 블러썸, 열매, 나무, 잎의 4가지 원료를 담아낸 향수다. 옵티컬 아트(Optical Art)에서 영감을 받은 착시 효과의 일러스트와 함께 선보인다.

향에서 느껴지는 부드러움을 새로운 시각으로 표현한 '오 데 썽'은 피부에 분사하자마자 오렌지 블러썸 향을 발산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피부에 밀착해 시트러스, 플라워, 스파이스, 우드의 4가지 향을 모두 풍기는 것이 특징이다. 하나의 향으로 여성스러우면서, 세련되고 모던한 분위기를 모두 연출 할 수 있다.

특히 '오 데 썽'은 2016 붉은 원숭이 해를 맞아 딥티크가 아시아인들을 위해 만든 첫 번째 향수다. 아시아에서 유래한 세 마리 지혜로운 원숭이에게 어떠한 제한 없이 자유롭게 누릴 수 있는 단 하나의 후각적 감각을 통해 기쁨을 선사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딥티크 신제품 '오 데 썽'은 오는 14일부터 온라인과 전국 매장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으며, 3월7일부터 온라인 몰 '롯데닷컴'에서 단독으로 선 판매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