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 시범경기 개막전서 두산과 5-5 무승부

스타뉴스
  • 수원=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3.08 16: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범경기서 연타석 홈런을 때려낸 김상현./사진=OSEN
시범경기서 연타석 홈런을 때려낸 김상현./사진=OSEN
kt위즈가 2016년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kt는 8일 오후 1시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시범경기에서 5-5로 비겼다.

선발로 나선 밴와트는 4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타선에서는 김상현이 2개의 홈런을 때려내며 2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반면 두산의 선발 노경은은 3이닝 3실점으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kt는 1회부터 선취점을 올렸다. 1회말 2사 1루 상황. 타석에 들어선 김상현은 상대 선발 노경은의 2구째 공을 받아쳐 중견수 뒤를 넘어가는 홈런을 때려냈다. 이 홈런은 시범경기 1호 홈런으로 기록됐다.

3회에도 추가점을 기록했다. 이번에도 주인공은 김상현이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노경은의 144km 직구를 노려쳐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연타석 홈런이었다.

kt는 4회 김민혁이 안타를 치고 나간 후 도루로 2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심우준의 적시타로 홈을 밟으며 1점을 더 추가했다. 여기에 김사연 안타 때 두산의 연속 실책까지 나오며 심우준이 득점에 성공했다. 점수는 5-0.

두산은 밴와트가 내려가자마자 득점에 성공했다. 5회 선두타자 박건우가 바뀐 투수 주권을 상대해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6회에는 홍성흔이 최대성의 공을 밀어쳐 추격의 2점포를 쏘아올렸다.

계속해서 기회를 이어간 두산은 2사 1,3루 상황서 허경민이 3루 내야 안타로 3루 주자 오재원을 홈으로 불러들여 5-4까지 쫓아갔다.

8회초 선두타자 김재환이 2루타로 무사 2루 기회를 만들었고 폭투가 나오면서 3루까지 진루했다. 최주환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양 팀은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5-5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