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朴대통령, '인피니트' 멕시코 공연서 "무챠스 그라시아스"

머니투데이
  • 멕시코시티=이상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04 06: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멕시코시티서 한-멕시코 문화교류 공연 관람…3200여명 참석

박근혜 대통령/ 사진=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사진=뉴시스
멕시코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메트로폴리탄 극장에서 남성 K팝 아이돌그룹 인피니트 등이 출연하는 '한-멕시코 문화교류 공연'을 관람한 뒤 멕시코 관객들에게 "무챠스 그라시아스. 아디오스"(Muchas gracias. Adios, 대단히 감사합니다. 안녕)라고 스페인어로 인사를 했다.

3200여명이 참석한 이날 공연에선 인피니트 뿐 아니라 국기원의 정통 태권도 공연, 국립국악원 창작악단과 멕시코 카메라타 관현악단의 '아리랑연곡', '베사메무쵸' 협연 등이 펼쳐졌다.

박 대통령은 공연이 끝난 뒤 무대에 올라 "오늘 여러분이 본 태권도, 아리랑 협연 등은 한국의 멋과 흥이 담긴 대표적인 문화 콘텐츠"라며 "오늘 여러분이 공연에서 보셨듯 양국이 협력해 아주 멋진 하모니를 이뤄내는 것을 보며 '우리 두 나라가 좋은 콘텐츠를 함께 만들어 세계무대에 선보이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하며 공연을 지켜봤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한국 문화를 더욱 사랑해 주시고, 저도 오늘 같이 문화를 통해 두 나라가 소통하고 하나가 되는 기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며 "우리가 하나되게 하는 아주 흥겨운 공연을 펼친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오늘 자리를 해 준 멕시코 국민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연은 중남미 한류 열풍을 더욱 확산시키기 위한 문화외교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멕시코는 한류팬이 14만여명에 달하는 중남미 한류 열풍의 중심지다. 또 멕시코는 200만명이 태권도를 수련하고 2011년 세계 유일의 태권도 프로리그를 창설할 정도로 태권도의 인기가 높다. 이 공연은 인터넷으로 관람객을 신청받은 결과, 반나절 만에 접수가 마감되고 접속 폭주로 서버가 다운되는 등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