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성매매상담소·자활지원센터 확충…피해자 보호·지원 강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04 17: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43차 성매매방지대책 추진점검단회의 개최…2016년 추진 계획 발표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 News1
© News1

정부가 성매매 피해자 상담소와 자활지원센터를 1개소씩 늘리는 등 성매매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채팅앱 등을 악용한 신종 성매매사범에 대해서는 엄정 처벌할 방침이다.

여성가족부는 권용현 차관 주재로 4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3차 성매매방지대책 추진점검단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6년 추진 계획을 밝혔다.

여가부는 현재 26개인 성매매 피해자 상담소와 10개인 자활지원센터를 올해 각 1개소씩 늘려 성매매 피해자에 대한 의료?법률 등 맞춤형 상담과 인턴십 연계, 자활지원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 탈성매매 여성의 자립?자활 역량강화를 위해 자립?자활 프로그램을 발굴?개발하고 상담소 등에 배포해 시설별 자활서비스 수준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외에도 성매매 예방교육 사후점검 내실화를 위해 현장 점검과 컨설팅 대상기관을 지난해 404개에서 올해 600개로 확대한다.

경찰청은 현재 7개 지방청, 11개팀인 풍속수사팀을 9개 지방청, 16개 팀으로 확대 운영해 기업형 성매매업소에 대한 수사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랜덤채팅앱을 통한 가출청소년 등 아동청소년 대상 성매수 및 유인행위로 인한 청소년 성매매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집중단속 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지난 2월22일부터 3월22일까지 한달간 채팅앱 악용 성매매 집중단속을 벌여 총 1123명을 검거해 이 중 7명을 구속한 바 있다.

법무부도 성매매로 인한 불법 범죄수익을 철저히 환수해 범죄유발 요인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고 인터넷?랜덤채팅앱 등 신종 방법에 의한 아동?청소년 성매매 알선 사범을 적극 구속수사한다는 계획이다.

권용현 여성가족부 차관은 "정부는 '성매매방지대책 추진점검단회의'를 중심으로 관계 부처가 힘을 모아 성매매알선 행위가 산업적으로 재생산되는 연결고리가 차단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법 집행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