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마트, 티몰 입점 1년만에 80억원 매출 달성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04 17: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마트, 티몰 입점 1년만에 80억원 매출 달성
이마트가 중국 알리바바 티몰에 입점한 후 1년간 8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마트는 지난해 3월 알리바바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인 티몰에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입점해 1년간 총 주문 건수 42만건, 매출 80억원을 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보면 이마트 실적은 티몰 글로벌 한국관에 입점해 있는 모든 업체 중 2위로, 전체 1위는 LG생활건강이 달성했다. 유통업체 중에서는 1위다. 현재 티몰에는 롯데마트, CJ오쇼핑, 인터파크, 지마켓 등이 입점해있다.

특히 지난해 11월11일 중국 최대 온라인 행사인 광군절에는 하루만에 총 26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티몰 글로벌에 입점한 7500여개의 업체 중 13위를 기록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티몰 이마트관은 오픈 초반 한류상품을 중심으로한 가공식품과 생활용품등을 중심으로 100여가지 상품판매를 시작했고, 점차 상품수를 늘려 현재는 500여종의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인기 상품군은 한방 샴푸, 여성용 위생용품(생리대), 홍삼과 한국 식자재 등이며, 국내에서도 인기를 끈 허니버터 관련 가공식품 등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지난 1년간의 티몰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중소기업 PL(자체라벨) 상품과 화장품 등 운영 상품수를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4월부터는 합리적인 가격과 성능으로 국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노브랜드 상품 판매를 시작하며, 중국에서 특히 인기가 좋은 한국의 유명 화장품, 산아제한 정책 해제로 인해 수요가 늘것으로 보이는 유아용품의 상품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통해 이마트는 현재 500개 수준인 티몰 운영 상품수를 연내 4000개 가량으로 끌어 올려 연 매출 2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티몰 배송 경쟁력도 더욱 높였다. 이마트 가든5 점에서 담당하던 티몰 상품 배송을 지난 2월 본격 가동한 NE.O 002 김포센터로 이관, 자동화를 통해 효율성을 높였다.

최덕선 이마트몰 글로벌Biz팀장은 “중국인들이 한류 열풍을 통해 접한 상품들을 중국에서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판매 상품군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특히 노브랜드, 피코크 등 우수한 PL상품 판매로 우수 중소기업의 수출을 돕는 한편 이마트관만의 차별화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