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폭스바겐, 美 당국과 보상안 합의…"최소 11.4조원 들듯"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2 02: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 디젤 엔진 장착 차량 48만대만 해당…美 형사소송이나 기타 해외 소송은 지속

/사진=블룸버그
/사진=블룸버그
지난해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 파문을 일으킨 독일 자동차회사 폭스바겐이 미국 소비자 보상안에 대해 미국 당국과 합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배기가스 조작 차량 소유주에게 보상금을 지급하고 해당 차량을 재매입하는 안에 대해 환경 당국과 합의했다. 최종 합의안 조정 시한은 오는 6월21일까지다.

법원은 최종 합의안이 나올 때까지 정확한 보상액을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폭스바겐이 최소 100억달러(약 11조3500억원)를 지급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재매입 대상은 2.0 디젤 엔진이 장착된 차량 약 48만대에 대해서만 이뤄질 예정이다. 3.0 디젤 엔진이 장착된 차량 약 8만5000대도 같은 문제점이 발견됐지만 다른 방식으로 처리될 예정이다.

이번 합의는 지난 7개월간의 배기가스 파문을 마무리하려는 폭스바겐에 중요한 전환점이라고 통신은 평했다. 그러나 미국 법무부가 제기한 형사소송이나 기타 해외에서 진행되고 있는 소송은 이와 별도로 계속된다.


이미 지난해 12월 유럽 내에서 관련 사건을 거의 마무리한 것과 달리 폭스바겐은 미국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고전해왔다. 유럽에서 디젤 차량 850만대의 소프트웨어가 조작됐지만 폭스바겐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 상대적으로 쉬운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했다. 유럽 소비자들을 위한 보상안도 제시된 것이 없다.

폭스바겐은 배기가스 조작 파문을 해결하기 위해 67억유로(약 8조5900억원)를 마련해놓은 상황이다. 회사는 다음날 이사회를 열고 추가 재정적 영향을 검토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파문 지난해 9월 미국 환경보호청(EPA)의 폭로로 시작됐다. 폭스바겐은 같은달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 1100만대의 디젤차량에서 배기가스 배출량을 조작하는 소프트웨어를 장착했다고 인정했다.

폭스바겐의 불법 소프트웨어는 차의 속도나 핸들의 움직임을 읽어 배기가스 테스트를 받고 있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엔진과 배기가스 처리장치를 제어해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을 줄였다. 통상 주행시는 기준을 최대 40배로 초과한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대신 연비 등 성능은 향상되는 효과가 생겼다.



  • 하세린
    하세린 iwrite@mt.co.kr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