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커지는 어버이연합 의혹…"국정원에 '창구'도 있다" 진술까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2 04: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탈북자 단체 관계자 법정 진술…국정원-어버이연합 '유착' 시사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
어버이연합과 국가정보원의 유착 관계를 시사한 탈북자 단체 관계자 A씨 법정 진술조서. © News1
어버이연합과 국가정보원의 유착 관계를 시사한 탈북자 단체 관계자 A씨 법정 진술조서. © News1

보수단체 대한민국어버이연합에 대한 각종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국가정보원과의 '유착' 의혹까지 재차 불거지고 있다. 국정원 내에 어버이연합과 연결될 수 있는 '창구'가 존재한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7월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 심리로 진행된 유우성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탈북자단체 관계자 A씨는 국정원과 어버이연합의 유착 관계를 인정하는 증언을 했다.

이 재판은 당시 간첩혐의를 받고 있던 유씨의 북한이탈주민 대북송금 주선 의혹과 관련해 열렸다.

이 재판에서 A씨는 유씨를 잘 아는 중국 지인의 증언과 사진자료 등을 자신이 수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씨의 중국생활을 증언하겠다며 직접 법정에 섰다.

그런데 A씨는 이 재판 도중 자신이 모은 증거가 어버이연합을 통해 국정원에 전달됐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A씨는 "중국에 가서 가져온 녹취록 등 자료를 어버이연합을 통해 국정원에 전달해 달라고 했느냐"는 변호인 측의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즉 "이 문제는 우리 같은 작은 단체에서 처리할 문제가 아니라는 생각에 국정원에 연결을 해 달라고 했다"는 것이 A씨의 진술이다.

심지어 A씨는 "어버이연합이 국정원에 (자료를) 전달하는 역할을 할 수 있는 단체냐"는 변호인의 질문에도 "그렇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A씨는 "탈북자단체에서는 국정원과 연락을 할 수 있는 루트가 없었다"며 국정원에는 어버이연합으로부터 자료를 주고받을 수 있는 '창구'가 존재한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A씨는 탈북자단체 관계자로 오랜 기간 어버이연합과 함께 활동해 어버이연합 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인물이다. 최근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어버이연합의 집중적인 공격을 받고 있기도 하다.

국정원과 어버이연합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한 일간지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해 전경련, 어버이연합, 학부모 단체 등 민간단체를 활용해 비난 여론을 조성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국정원 보고서로 추정되는 문건을 공개한 바 있다.

또 다른 일간지는 "국정원 직원이 목사 안수를 받은 뒤 선교재단 등을 만들어 친정부 활동을 하는 탈북자단체에 자금을 대는 경우가 있다"는 탈북자단체 관계자의 인터뷰를 인용하기도 했다. 국정원은 이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 의혹에 대해 한 법조계 관계자는 "자기가 직접 국정원에 접촉할 창구는 없고 어버이연합을 통해서만 선이 닿는다는 것이 A씨 증언 내용"이라며 "상당히 오랜 기간 어버이연합과 국정원이 원활한 협조 관계를 유지해 온 게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버이연합에 대한 청와대 지시설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어버이연합에 지시할 때에 국정원을 통해 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청와대와 어버이연합 간의 연결고리까지 볼 수도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파문이 커지자 어버이연합은 지난 20일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의혹의) 발단은 김용화 탈북난민인권연합 회장과 이모씨가 일부 언론에 폭로한 거짓말"이라며 "전부 고소·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청와대의 보수집회 지시 의혹에 대해서는 "누구 지시 받고 움직인 적 없다"며 "나도 그렇고 어르신들도 그렇고 누구 말 듣고 움직일 사람이 아니다"고 못박았다.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시사저널 앞에서 시사저널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6.4.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시사저널 앞에서 시사저널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6.4.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입자들의 한탄 "월세는 사라지는 돈, 전세는 내 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