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선거비리 의혹' 향군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2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사 깃발./ 사진=뉴스1
서울중앙지방검찰청사 깃발./ 사진=뉴스1
검찰이 조남풍 전 회장 사건 이후 선거 비리로 재차 고발된 재향군인회(향군)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검사 이진동)는 22일 36대 향군회장 선거와 관련된 금품선거 혐의로 후보자 3명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현직 향군 간부 A씨로부터 해당 후보 3명의 선거캠프 관계자들이 "지지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유권자에게 100만~300만원씩 건넸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이날 압수수색을 당한 후보 3명은 선거비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조 전 회장과 지난해 4월 35대 회장선거에서 경선을 치른 인물들이다.

앞서 조 전 회장은 대의원들에게 10억원 상당의 금품을 살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국가보훈처는 지난 1월 '향군 개혁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전면 개혁에 나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