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어버이연합 지원 의혹' 전경련, 정치개입 중단하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2 12: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경련 측 "확인해주기 어렵다" 일축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김이현 인턴기자 =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빌딩 모습. 2016.4.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빌딩 모습. 2016.4.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보수단체인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에 자금 지원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전경련을 규탄하고 나섰다.

공교육과 공무원교육의 공공성 확보를 위한 모임과 경찰개혁시민연대 등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경련은 재벌의 이익을 위한 정치데모 개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미리 배포한 성명서에서 "전경련이 보수단체인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에 거액의 돈을 후원해왔다"며 "이러한 재벌들의 행동은 헌법이 정한 경제민주화에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어버이연합은 세월호 반대 집회, 국정교과서 찬성 집회, 종북몰이 등 반민주적이고 친정부적인 집회를 수도 없이 진행해왔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어버이연합이 전경련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은 것은 재벌의 명백한 정치개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경련이 어버이연합과 차명계좌를 사용해 돈을 주고받은 행위는 금융실명제법 위반과 조세포탈죄에 해당하는 범죄"라며 "이러한 전경련의 행위는 돈으로는 무슨 짓이라도 할 수 있다는 재벌의 적나라한 본질을 보여주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검찰과 국회, 행정당국이 전경련과 어버이연합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해 진상을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이러한 의혹에 대해 전경련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일축했다.

한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전날(21일) 서울중앙지검에 전경련의 금융실명제 위반, 조세포탈 혐의 여부 등에 대해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