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北종업원 집단귀순, 자유의사 따른 것" 가족대면 요구 거부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2 17: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北 적십자회 "서울에서 탈북 종업원들과 가족간 대면 이뤄지도록 조치 취하라"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사진=뉴스1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사진=뉴스1
정부는 22일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의 집단 귀순은 전적으로 그들의 자유의사에 따른 것으로, 2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북적 중앙위 위원장 명의의 통지에 따른 가족 대면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적 중앙위 위원장 명의 통지 관련 정부 입장' 관련 보도자료를 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리충복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장은 "국제관례나 뭐니하는 부당한 구실밑에 반인륜적범죄행위를 은폐하려 할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측 가족들이 판문점을 통해 서울에서 종업원들과 가족간 대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필요한 실무적 조치를 즉각 취하라"는 내용의 통지문을 대한적십자사 총재 앞으로 전달했다.

다만 통신은 통지문이 어떤 방식으로 전달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는 북한 아직 적십자회로부터 통지문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통신은 또한 리 위원장이 "국정원 깡패들은 중국현지의 거간군들과 공모하여 백주에 우리 공민들을 가장 비열하고 야만적인 수법으로 귀측지역으로 납치해갔다"며 "집단탈북이니,자유의사니 뭐니 하면서 우리 공민들을 강제로 억류시켜놓고 그들을 송환할데 대한 우리의 정당한 요구마저 전면부정하고 있는 것은 도저히 용납될수 없는 반인륜적 행위이며 숭고한 인도주의에 대한 모독"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북한 적십자회는 전날에도 중앙위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귀순한 13명의 가족 대면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통일부는 이에 대해 "이번 집단 귀순은 전적으로 그들의 자유의사에 따른 것"이라며 국제적 관례를 고려할 때 수용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북한 당국은 같은 날 평양에서 집단탈북한 북한 식당 종업원의 동료 7명과 미국 CNN방송의 인터뷰를 허용하고 이번 사건이 한국 정부에 의한 유인 납치 행위라고 거듭 주장했다.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식당 종업원은 동료들이 식당 지배인에게 속아 한국에 갔으며, 식당 지배인과 한국에서 온 사업가가 이번 '유인 납치'를 함께 기획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