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L, 양동근-김선형 등 FA 대상자 44명 발표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3 11: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란히 FA 자격을 얻은 양동근과 김선형. /사진=KBL 제공
나란히 FA 자격을 얻은 양동근과 김선형. /사진=KBL 제공
KBL이 오는 5월 1일부터 자유계약 선수(FA) 협상을 진행한다.

올 해 자유계약 대상자는 44명이며, 타 구단 영입 시 보상 규정이 적용되는 보수 순위 30위 이내 선수는 총 9명으로 박지현(동부), 양동근(모비스), 김선형(SK), 문태종(오리온), 허일영(오리온), 이승준(SK), 박성진(전자랜드), 정병국(전자랜드), 박상오(kt) 등이 해당된다.

하지만 이들 중 박지현, 이승준, 문태종, 박상오는 만 35세 이상으로 선수 보상 예외 규정에 따라 보상 적용 없이 타 구단으로 이적할 수 있다. 더불어 출전경기(27경기) 미달에 따른 계약 연장 등의 사유로 대상선수 명단이 변경될 수도 있다.

자유계약 선수(FA)와 원 소속 구단간 계약 협상은 5월 1일부터 5월 16일까지 진행되며 협상이 결렬된 선수들은 5월 17일 자유계약 선수(FA)로 공시된다.

원 소속구단을 제외한 나머지 구단은 5월 17일부터 5월 20일까지 자유계약 선수(FA)에 대한 영입의향서를 제출할 수 있다.

복수의 구단으로부터 영입의향서가 접수된 선수는 이적 첫해 연봉 최고액 기준으로 90% 이상(연봉 최고액 1억원 선수의 경우, 9000만원부터 가능) 연봉을 제시한 구단 중 선택하여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타 구단으로부터 영입의향서가 접수되지 않은 선수는 5월 25일부터 5월 28일까지 원 소속 구단과 재협상이 이뤄진다.

한편, 올해부터 포지션별 공헌도 상위 선수를 보유한 구단이 동일 포지션 공헌도 상위권에 해당하는 자유계약 선수(FA)를 영입하지 못하는 규정을 폐지했다.

2016 KBL FA 대상자 명단(금액 단위 : 천원)<br />
<br />
2016 KBL FA 대상자 명단(금액 단위 : 천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