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의 잠실] '보우덴 4승+김재환 3점포' 두산, 한화전 6연승 질주

스타뉴스
  • 잠실=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3 2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재환이 스리런포를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김재환이 스리런포를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두산이 한화의 추격을 뿌리치고 한화전 6연승을 질주했다.

두산 베어스는 23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2만3982명 입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전날(22일) 한화를 꺾었던 두산은 2연승을 질주, 13승1무4패를 기록하게 됐다. 반면 한화는 올 시즌 15번째 패배(3승)를 당하며 지난해 9월 20일 대전 경기 이후 두산전 6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날 한화는 이태양이 약 1년 6개월 만에 선발 복귀전을 치렀다. 두산은 에이스 보우덴으로 맞섰다.

선취점은 두산이 큰 것 한 방으로 뽑았다. 2회 선두타자 양의지가 좌중간 안타로 출루한 뒤 1사 후 2루 도루에 성공했다. 후속 박건우는 볼넷. 이어 8번 타순에 배치된 김재환이 이태양의 초구를 통타,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포를 쏘아 올렸다. 전날 만루포를 친 김재환의 연타석 홈런이자 2경기 연속 홈런이었다. 시즌 4호 홈런.

[오늘의 잠실] '보우덴 4승+김재환 3점포' 두산, 한화전 6연승 질주


그러나 한화는 4회초 똑같이 큰 것 한 방으로 응수하며 한 점 차로 추격했다. 1사 후 로사리오의 2루수 깊숙한 방면 내야 안타 뒤 김경언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포를 때려냈다. 김경언의 올 시즌 첫 홈런. 한화는 이 홈런으로 2-3, 한 점 차까지 추격했다.

이후 한화는 만회점을 뽑기 위해 매 이닝 타자들의 분전이 이어졌으나 끝내 만회점은 나오지 않았다.

두산 선발 보우덴은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정재훈에게 넘겼다. 정재훈은 2이닝 노히트 투구를 펼쳤고, 9회 '클로저' 이현승이 1이닝 노히트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화는 선발 이태양이 3⅓이닝 4피안타 3실점을 기록한 뒤 4회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송창현(0이닝)-송창식(1이닝)-권혁(2이닝)-윤규진(1⅓이닝)-정우람(1⅓이닝)이 차례로 올라 무실점 역투를 펼쳤으나 팀 타선이 끝내 침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