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차, 신형 베르나로 중국 20·30 세대 공략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40
  • 2016.04.25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베이징모터쇼]현대차, 중국형 베르나(위에둥) 콘셉트모델 등 17대 차량 전시

현대자동차가 25일 개막한 베이징모터쇼에서 신형 베르나(중국명 위에둥·오른쪽)와 아이오닉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25일 개막한 베이징모터쇼에서 신형 베르나(중국명 위에둥·오른쪽)와 아이오닉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25일(현지시각) 중국 베이징 ‘중국 국제전람센터(New China International Exhibition Center)’에서 열린 '2016 북경 국제 모터쇼(The 14th Beijing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에서 중국형 ‘베르나(현지명: 위에나)’ 콘셉트 모델을 최초로 공개했다.

중국형 신형 ‘베르나’ 콘셉트 모델은 중국 20~30대 젊은 세대를 타깃으로 만들어진 도심형 세단이다.

중국의 도로 특성에 맞춰 승차감을 집중 개선했으며, 실내 공간을 키우고, 안전·편의 사양을 대폭 강화했다. 1.4, 1.6리터 D-CVVT 엔진과 6속 자동 및 수동 변속기를 탑재했다. 아이들링 스톱 앤 고(ISG) 시스템 △앞 좌석 시트 열선 △타이어 공기압 모니터링 시스템(TPMS) 등의 기능이 들어갔으며 △카플레이 & 카라이프 등 스마트폰 연동 기능이 포함됐다.

류지풍 북경현대 상임 부총경리는 “중국형 ‘베르나’ 콘셉트 모델은 운전 본연의 목적에서 출발해 품질 최우선, 인간중심의 자동차 제조 원칙을 바탕으로 제작한 차”라며 “젊음과 활기로 시대와 소통하고 품질에 대한 열정을 장인정신으로 풀어낸 차세대 베르나는 차츰 성숙되는 북경현대의 브랜드와도 같다”라고 소개했다.

중국형 ‘베르나’는 중국 소형차 시장의 대표 차종이자 북경현대의 성장과 함께하는 주요 차종이다. 2010년 8월 출시 후 지금까지 총 107만 대가 판매돼 해당 차급 시장 판매량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이번에 선보인 신형 모델은 올 하반기부터 중국 창저우 공장에서 본격 생산하고 판매에 돌입해 중국 시장에서 ‘베르나’의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모터쇼에 1566㎡(약 475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변화를 향한 혁신(Innovation to Transformation)’을 주제로 4개의 특별 존을 운영한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전기차를 중국 최초로 공개하는 등 총 17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이병호 현대자동차 중국 합작법인 북경현대 총경리(부사장)는 “북경현대는 지난해 JD파워의 중국 신차 초기 품질조사에서 일반 브랜드 중 1위, 중국 내 조사 시작 이래 가장 많은 1위 차종을 배출한 업체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현대자동차가 끊임없이 새로운 도전을 했기에 가능한 결과로 이번 모터쇼에서도 친환경 기술과 함께 현대자동차만의 미래 모빌리티 철학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이동 수단과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