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중공업, 안전예산 3000억원으로 확대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5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5일 안전관리 종합대책 발표…각 사업대표가 안전 책임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울산조선소에서 건조중인 선박 내부에 들어가 안전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울산조선소에서 건조중인 선박 내부에 들어가 안전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안전 관련 예산을 3000억원으로 늘리고 각 사업 대표가 안전을 직접 책임지게 한다.

현대중공업은 25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내놨다. 지난 20일 울산조선소의 모든 작업을 중단하고 1차 안전대책을 발표한 이후 나온 추가 대책이다.

안전관리 종합대책은 △안전투자 확대 △안전조직 강화 △안전교육 확대 및 제도 개선 △상생과 협력의 안전문화 구축 등 4가지로 이뤄진다.

우선 노후시설 교체 등 안전 관련 투자에 5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이에 따라 안전보호용품, 안전교육, 종업원 건강검진 및 보건활동에 투입되는 5년간 안전 예산(2016~2011년)이 기존 25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또 안전관리 책임경영을 대폭 강화하는 차원에서 각 사업대표가 사업본부 안전을 책임진다. 경영지원본부 소속인 안전환경부문은 독립조직인 안전경영실로 개편한다. 안전경영실은 회사 안전에 대해 모든 권한과 책임을 갖고 안전 관련 업무만 전담하며 책임자는 본부장급 이상으로 격상시킨다. 외부 안전 전문가들로 구성된 '안전혁신 자문위원회'를 설치, 주기적으로 안전의식 개혁 및 혁신방안에 대한 의견을 듣고 이를 회사 안전 정책에 반영키로 했다.

안전교육을 확대하고 관련 제도도 개선한다. 특히 심리불안으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개인맞춤형 상담 프로그램'과 산재사고 근로자들의 심리치료를 위한 '재난심리 회복지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한다. 안전수칙 위반에 대한 징계와 사고 예방 포상을 강화하고 1박2일 집중적 안전교육 과정인 '안전아카데미'를 신설할 계획이다.

이밖에 노조, 협력회사와 상생·협력의 안전문화를 구축한다. 최길선 대표이사 회장과 권오갑 사장이 일일 현장 점검을 하고, 노조대의원과 생산담당 중역이 노사 합동으로 매일 한 시간씩 현장을 돌며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각 협력회사에 안전관리 전담자를 의무적으로 배치하고, 안전인증 획득을 지원함으로써 협력회사의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작은 안전 실천운동'을 전개하고, 안전 위험요소를 신고하는 '안전 콜센터'도 새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는 지난 19일 오전 지게차와 신호수 사이로 지나가던 직원 A씨(55)가 지게차에 치여 숨졌다. 지난 18일 오전에는 협력업체 직원 B씨(36)가 건설장비 조립공장에서 굴착기와 작업대 사이에 끼여 사망했다. 지난 11일에도 협력업체 직원 C씨(45)가 선박 블록과 사다리차 작업대 사이에 끼여 숨졌다.

지난 20일 현대중공업은 모든 작업을 중단하고 안전 대토론회를 개최했으며, '안타까운 사고로 유명을 달리 한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제목의 담화문을 현대중공업 전 임직원 명의로 전사에 배포했다. 현대중공업은 중대재해 발생시 △해당 사업본부 성과 평가 1등급 하향 △담당임원 문책 △CEO·사업 대표·비생산부서 임원 및 부서장 현장 안전활동 확대 등 안전 1차 대책을 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개인공매도 '60일' 논란…기관 상환도 평균 60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