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가지 씌운다" 노래방 주인 살해 中동포 '징역 15년'

머니투데이
  • 윤준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5 20: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남부지방법원./ 사진제공=뉴스1
서울남부지방법원./ 사진제공=뉴스1
요금 문제로 다투던 노래방 주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50대 남성에게 중형이 내려졌다.

서울 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최의호)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중국 동포 이모씨(51)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씨는 올해 1월27일 새벽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한 노래방에서 주인 A씨(56·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예전부터 A씨의 노래방을 자주 이용한 이씨는 평소 A씨가 요금을 많이 받아왔다고 생각하며 불만을 품고 있었다. 범행 당일에도 A씨의 노래방에서 술을 마신 이씨는 '술값을 과도하게 받아갔다'고 화를 내며 집으로 돌아갔다.

이후 이씨는 집에서 흉기를 챙겨 노래방으로 다시 찾아가 계산대 옆에 서 있던 A씨를 수차례 찔렀다. 흉기에 찔린 A씨는 20여분뒤 다른 손님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수술 도중 숨졌다.

당시 경찰조사에서 이씨는 "A씨가 바가지를 계속 씌워 혼내줘야겠다는 마음이 들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범행 수법이 잔혹하고, 유족들이 엄청난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는 점에서 엄중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 윤준호
    윤준호 hiho@mt.co.kr

    사회부 사건팀 윤준호입니다. 서울 강남·광진권 법원·검찰청·경찰서에 출입합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