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종걸 “세월호특조위 세금낭비 주범은 청와대와 친박”

머니투데이
  • 임상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7 1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4.22/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4.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세월호특조위의 세금낭비 주범들은 청와대와 반대만 일삼던 친박의원들이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전날 박근혜 대통령이 언론인 오찬간담회에서 세월호특조위 연장 문제와 관련 “그동안 재정이 150억원 정도 들어갔다. 국민 세금이 많이 들어가는 문제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종합적으로 잘 협의해 판단할 문제”라고 발언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세월호특조위 연장에 대한 특별법에 대해 국민 세금이 많이 들어간다고 반대한 것에 유감스럽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세월호특조위 활동이 지연된 가장 큰 이유는 비협조와 친박 반대 때문”이라며 “끝까지 진상규명하는 것이 비용을 줄이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더민주당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어버이연합 관제시위 의혹에 대해서도 청와대와 검찰이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어버이연합 의혹에 대해 새로운 사실이 속속 확인되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보면 전경련 자금 지원은 그 자체로 금융실명제, 탈세 등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 분열행위이자 민주주의의 파괴 행위를 검찰은 눈치보지 말고 성역 없이 수사해 진상을 규명할 것 촉구한다”며 “진상규명TF를 구성하는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