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표개선에도 투심위축 여전…中증시 하락 마감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7 16: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마감]상하이 0.37%↓

27일 중국 증시는 하락세로 장을 마감했다. 경제지표 개선에도 침체된 투심을 끌어올리는데는 역부족이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대비 0.37% 내린 2953.67을 기록했다. 선전종합지수는 0.29% 하락한 1876.51로 장을 마쳤다.

앞서 발표된 3월 중국 기업들의 이익은 전년대비 11.1%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2월의 경우 4.7% 감소한 바 있다. 그럼에도 위축된 투심은 쉽사리 살아나지 않았다.

상하이증시는 지난주 3000선 아래에서 마감한 이후 줄돈 좁은 범위 내에서 움직임을 지속하고 있다. 경제둔화로 기업들의 실적성장세가 억제되고 부채 디폴트(채무불이행)가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상하이빙셩애셋매니지먼트의 리징위안 이사는 "새 자본유입을 촉진할만한 경제상황이나 정책이 많이 없었다"며 "투자자 대부분이 관망세를 취하면서 증시는 단기적으로 좁은 범위 안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의선 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