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정운호 로비 의혹' 변호사 사무실 압수수색(종합2보)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양성희 기자
  • 이경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5.03 21: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51).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51).
검찰이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51)가 연루된 전방위 '구명 로비'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본격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는 3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네이처리퍼블릭 본사와 최모 변호사(46·여)의 사무실, 관할 세무서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정 대표는 수십억원의 돈을 들여 전관 변호사와 법조 브로커 등을 통해 구명 로비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정 대표는 101억원의 상습도박 혐의로 1·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최 변호사는 부장판사 출신으로 정 대표 사건 항소심에 개입, 선처를 위해 법원 관계자에게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다른 형사사건에서도 본인이 '전관'임을 내세워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최 변호사는 정 대표로부터 수임료로 20억원을 받았으며 성공보수로 30억원을 요구했다고 알려져있다.

검찰은 정 대표가 지하철 매장 입점을 위해 브로커를 통해 로비를 한 의혹도 확인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이날 브로커 한모씨를 체포하고 한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한씨는 인맥을 동원해 네이처리퍼블릭이 롯데 면세점에 입점하도록 해 주고 20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네이처리퍼블릭이 롯데면세점에 새 매장을 열거나 옮길 때 좋은 자리를 배정받게 해주는 조건으로 정 대표로부터 점포 매출액의 일부를 수수료로 받는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한씨는 롯데 오너 일가와의 친분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한변협은 정 대표를 둘러싼 법조계 비리 의혹을 밝혀달라며 검찰·법원 관계자 및 브로커들을 고발했다. 고발 대상에는 브로커 뿐만 아니라 2014년 정 대표의 도박사건에 대해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경찰 및 같은 결론을 내린 수사 검사, 항소심에서 1심보다 낮게 구형한 공판 검사 등도 포함됐다. 검찰은 이 사건도 특수1부에 배당하고 고발장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정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으며 압수물을 분석한 뒤 최 변호사 등 관련인물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정 대표 도박사건이 무혐의 처리됐을 당시 변호인으로 나선 검사장 출신 H변호사 측은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의혹이 구체화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정 대표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브로커 이모씨 검거를 위해 전담팀을 보강했다. 이씨는 정 대표의 항소심 재판을 담당한 임모 부장판사에게 저녁을 접대한 인물이다. 임 부장판사는 "곧바로 사건 재배당을 요청했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전날 사표를 제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