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꿀빵]'연비깡패' 니로, 잠실에서 자라섬까지 연비 재보니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김현아 기자
  • 이슈팀 박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82
  • 2016.05.05 06: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티볼리' 아빠의 '니로' 시승기]①연비 테스트

[꿀빵]'연비깡패' 니로, 잠실에서 자라섬까지 연비 재보니


[꿀빵]'연비깡패' 니로, 잠실에서 자라섬까지 연비 재보니

기아자동차 (76,700원 ▼2,000 -2.54%)가 국내 소형 SUV 시장 점유율 69.6%(1분기 기준)를 기록한 쌍용자동차 (2,770원 ▼660 -19.2%)의 '티볼리'를 겨냥해 출시한 소형 하이브리드 SUV '니로'.

니로와 티볼리 사이에서 구매를 고심하고 있는 차량 구매 예정자들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약 7개월간 티볼리를 운전하고 있는 기자가 직접 니로를 시승해봤다.

첫번째 연비테스트다. 사실 연비가 최대 강점인 하이브리드 차량과 일반 가솔린 SUV의 연비를 비교하는 것 자체는 어불성설이다. 가솔린 차량보다 하이브리드 차량의 연비가 훨씬 더 높게 나오는 것이 당연해서다.

티볼리가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약 70%에 달하는 점유율을 기록한 것은 연비 때문이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과 디자인, SUV다운 주행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때문에 이번 연비 테스트는 두 차의 연비를 직접 비교하는 것보다 니로와 티볼리가 실주행에서 각 회사에서 발표한 공인 복합연비를 어느 정도 만족하는지를 시험해 보는 의미가 더 크다.

연비 테스트는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경기 가평 자라섬까지 가는 총거리 61.3km 구간에서 진행됐다. 이 경로는 올림픽대로와 경춘고속도로, 경춘로를 거쳐야 하는 코스로, 특히 자동차전용도로와 국도. 언덕길 등에서 차량을 테스트하기 좋은 환경을 가졌다.

테스트 결과 니로와 티볼리는 각 회사가 발표한 공인연비를 훌쩍 넘는 기록을 보였다.

19.5km/ℓ의 공인 복합연비를 가진 니로의 경우 이날 테스트에서 21.5km/ℓ의 연비를 기록했다. 주행 테스트를 겸해 운전하면서 연비를 신경쓰지 않고 운전을 했음에도 공인 복합연비보다 2km/ℓ 높은 연비를 기록했다. 마음먹고 연비운전을 한다면 이보다 훨씬 높은 연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티볼리(가솔린형)의 공인 복합연비는 12km/ℓ인데, 이날 테스트에서 15.5km/ℓ의 높은 연비를 기록했다. 니로와 같은 시간 출발해 같은 시간에 도착했다. 평소 출퇴근길에서 연비 9km/ℓ를 넘기 힘들었던 티볼리였지만 차가 막히지 않는 평일 낮 교외 운전에서는 고연비를 기록하는데 성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