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결정적 홈 보살' 장민석 "머릿속으로 상황 그렸다"

스타뉴스
  • 대전=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5.11 22: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8회말 결정적인 홈 보살로 팀 승리에 기여한 한화 이글스 장민석
8회말 결정적인 홈 보살로 팀 승리에 기여한 한화 이글스 장민석
한화 이글스 장민석이 경기 막판 결정적인 홈 보살로 팀 승리에 기여한 점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장민석은 11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시즌 4차전에 9번 타자 겸 좌익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밖에 8회말 결정적인 홈 송구로 팀을 동점 위기에서 구해내는 등, 공수 양면에서 알토란같은 활약을 펼쳤다.

홈 송구가 기가 막혔다. 한화는 6-4로 앞선 8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무리 정우람을 투입했다. 하지만 정우람은 안타 1개, 볼넷 2개를 내주며 2사 만루 위기에 놓였고, 박석민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말았다.

박석민의 안타가 나온 뒤 3루 주자 나성범은 홈을 밟았고, 2루에 있던 테임즈도 3루를 찍고 득달같이 홈으로 내달렸다. 하지만 장민석은 자신의 앞으로 굴러온 타구를 침착하게 잡아낸 뒤, 정확하게 홈으로 던져 테임즈를 홈에서 잡아내는데 성공했다.

결국 한화는 장민석의 호수비로 6-5 리드를 지켰고, 정우람도 안정을 되찾은 끝에 9회 세 타자를 삼자범퇴로 정리하며 5연패 탈출에 방점을 찍었다.

경기 후 장민석은 "머릿속으로 상황을 그렸고, 마침 내 앞으로 공이 왔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아무래도 연패 중이다보니 좀 더 집중하자고 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내 역할은 경기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고, 앞으로 매 경기마다 나의 역할에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장민석은 타격면에서도 자신감을 찾았다고 덧붙였다. 장민석은 "퓨처스리그 때 김응국 코치님과 함께 상의해서 타격 폼을 수정했는데, 1군에 와서 김재현 타격코치님도 바뀐 폼에 만족하셨다. 이전에는 타격 시 팔이 자꾸 내려갔었는데, 팔을 들어 올리면서 마치 도끼를 찍는 것처럼 치는 폼으로 바꾼 게 효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