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월급 대신…" 병아리 받은 우즈벡 교사들 눈물

머니투데이
  • 이슈팀 진은혜 기자
  • VIEW 6,775
  • 2016.05.12 21: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뉴스1
월급 대신 병아리를 받은 우즈베키스탄 교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BBC는 11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카라칼파크 자치주가 재정 부족을 이유로 교사들에게 월급 대신 병아리를 나눠준 일을 보도했다.

한 교사는 현지 매체 라디오 오조들릭 과의 인터뷰에서 "작년에도 월급 대신 감자, 당근, 호박 따위를 받았다“며 ”올해는 병아리를 받게 돼 수치스럽다"고 말했다. 다른 교사도 "병아리 한 마리당 7000솜(약 2900원)으로 쳐서 지급받았다. 시세보다 훨씬 비싸게 친 것"이라고 불평했다.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자국 매체를 엄격하게 검열하기 때문에 인터뷰는 익명으로 진행됐다.

우즈베키스탄의 현금 부족 현상이 몇 년째 이어지자 공무원 월급이나 연금 지급이 지연되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다. 이번 달 초에는 수도 타슈켄트의 공무원들이 두 달째 월급을 못 받지 못했다.

라디오를 통해 교사들의 사연을 들은 우즈벡 현지인들의 반응은 제각각이다. 어떤 이는 “후안무치다. 이번 사태는 공공영역의 몰락을 의미한다”고 비판했다. 반면 “아침엔 치킨 스프, 점심엔 프라이드 치킨, 저녁엔 닭고기를 먹을 수 있는 거 아니냐. 뭐가 문젠지 모르겠다”고 반응한 사람도 있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