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소년원·교도소 등 취약기관서 내실있는 '인문교육' 한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5.18 11: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문학 진흥법 시행령 제정안 입법예고
심의회 운영…인문교육 범위 확대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교육부 청사/ 뉴스1 DB© News1
교육부 청사/ 뉴스1 DB© News1

도서관, 박물관 등 문화기반 시설과 소년원, 민영 교도소 등 취약기관이 인문교육 실시 기관으로 지정된다. 인문학과 인문정신문화 진흥을 위한 심의회도 구성된다.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인문학 및 인문정신문화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정안을 6월28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제정된 법률 시행을 위한 후속조치다.

제정안에 따르면 도서관·박물관·미술관 등 문화기반시설, 소년원·교정시설·민영교도소 등 취약기관을 교육 실시기관으로 규정하고 체계적인 인문교육을 진행한다. 이전가지 초·중등학교와 대학, 평생교육기관 등만 인문교육 실시기관으로 규정했던 것에서 범위를 넓혔다.

교육부는 "인문소양과 경험이 풍부한 이를 전문인력으로 양성해 보다 내실있는 인문교육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인문학 및 인문정신문화 진흥 심의회'가 발족된다. 심의회는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관계 중앙부처 차관급 공무원, 전담기관장과 전문가 등 총 20인 이내로 구성된다. 2년 임기의 심의회 위원들은 인문학과 인문정신문화에 관한 제도와 정책, 사업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한다.

심의회는 이와 함께 공공기관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을 전담기관으로 지정해 인문학 진흥을 위한 연구와 사업수행, 정책 조사·분석·평가, 국내·외 교류 등을 맡긴다. 심의회가 지정한 기관은 3년 동안 업무를 전담하고 필요할 경우 연장할 수 있다.

교육부는 올해 안으로 정책목표와 방향을 설정하고 내년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인문학과 인문정신문화 진흥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고 국민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등 국가 인문역량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정안은 의견수렴을 거쳐 8월4일 시행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