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준기 회장 차명 매매, 동부건설 법정관리와 무관"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5.18 14: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준기 회장 내부정보 이용 손실회피 혐의, 동부그룹 "오해" 부인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2일 대치동 동부금융센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부그룹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2일 대치동 동부금융센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부그룹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내부 정보를 이용한 주식 매매를 통해 손실을 회피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동부그룹이 이를 정면으로 부인하고 나섰다.

18일 동부그룹 관계자는 "김 회장이 보유했던 차명주식은 이미 2011년 국세청에 자진 신고했고, 약 180억원의 세금도 납부했다"며 "이후 2014년 11월 29일 금융실명제 개정안 시행 전 (차명주식을) 처분한다는 계획을 세웠고 이를 실행에 옮겼을 뿐, 동부건설 법정관리와는 무관한 건"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금융실명제 개정안이 시행되면 (차명주식에 대한) 기준이 강화되는 측면이 있다고 판단해 주식 처분을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시 말해 제도 변화에 맞춰 문제의 주식을 매각했는데, 자구노력에도 불구하고 동부건설이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돼 이같은 '오해'를 사게 됐다는 것이 동부그룹의 주장이다. 당시 김 회장은 동부건설 차명 주식만 매각하고 실명으로 보유한 주식은 계속 보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차명주식 매각 후 회수 자금의 용처에 대해선 "김 회장의 차명주식을 매각한 자금은 모두 그룹 구조조정에 투입됐다"고 밝혔다. 현재 김 회장은 차명 주식을 한 주도 보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금융감독원은 김 회장이 약 20여년간 동부와 동부증권, 동부건설, 동부화재 등 계열사 주식 수십만주를 차명으로 보유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금융당국은 김 회장이 동부 계열사 차명주식을 매각하면서 미공개 정보를 활용, 손실을 회피하거나 부당이득을 얻은 정황을 발견해 이날 증권선물위원회에서 검찰 통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차명 주식 규모는 수백억원대, 차명 주식을 매도해 손실을 회피한 규모는 수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건설은 동부그룹 계열사로 2000년대말부터 재무상태가 악화돼 어려움을 겪다 2014년말 법정관리로 넘어간 바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