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역삼역에 폭발물 설치했다" 협박전화 20대 男 체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5.18 16: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 News1 신웅수 기자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하철 2호선 역삼역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허위 신고한 혐의(협박)로 장모씨(24)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장씨는 이날 오전 10시35분쯤 지하철 2호선 역삼역 여자화장실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며 경찰에 협박전화를 건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약 40여분 만인 오전 11시7분쯤 송파구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협박전화를 건 장씨를 긴급체포했다. 장씨는 이 아파트 단지에 있는 공중전화로 경찰에 전화를 걸었다.

장씨는 체포 직후 자신이 전화를 걸지 않았다고 부인하다, 결국 아파트에 일을 하러 왔다가 이같은 범행을 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어컨 설치보조 일을 하는 장씨는 사장이 월급을 제대로 주지 않아 홧김에 이같은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장씨는 당시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다"며 "지적장애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번 충전에 800km 주행…'꿈의 배터리' 韓 어디까지 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