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뚫리는 방탄복' 납품업체서 금품…예비역 소장 소환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5.19 17: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중앙지검 청사/사진=뉴스1
서울중앙지검 청사/사진=뉴스1
성능이 떨어지는 방탄복 제조업체의 편의를 봐주며 뒷돈을 챙긴 혐의로 예비역 육군소장 이모씨(62)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19일 이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조사 내용을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국방부에 근무하던 2011년 방탄복 제조업체 S사로부터 청탁을 받고 납품업체로 선정되도록 도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씨가 이 과정에서 금품을 챙겼다고 보고 있다.

S사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방부에 방탄복을 납품했는데 성능 시험 결과 이 제품은 탄환에 뚫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부인을 S사 계열사에 위장취업시켜 3900만원을 챙긴 혐의도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